공유경제

[공유경제]서브원, 차별화된 ‘공유오피스’ 오픈

1인 스타트업부터 200인 규모 기업까지 다양

[KJtimes=정소영 기자]부동한 임대관리업체 서브원(대표 이규홍)이 전용 업무 공간을 비롯해 사무공간, 업무 지원서비스 등을 공유하는 공유오피스 사업에 나선다.


최근 서브원은 오는 8월 서울 강남 양재역에 위치한 서브원 강남빌딩 3개 층에 600석 규모로 공유오피스 플래그원 강남캠프를 연다고 밝혔다.


플래그원 강남캠프는 업계에서 유일하게 250석 규모의 대형 강당과 세미나룸을 갖춰 기존 공유 오피스와 차별화를 시도했다. 입주기업의 규모와 목적에 따라 층마다 특화된 업무 공간과 산업군별 지원서비스, 대기업 수준의 복지 혜택 프로그램 등 맞춤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다양한 테마를 적용한 회의실 13개 등을 갖춘 업무 공간을 중심으로 1인 스타트업부터 200인 규모 기업까지 다양하게 입주시킨다는 방침이다.


또한 정보통신기술(ICT)과 금융, 디자인 등 산업군별 입주기업들을 매칭해 유사 분야의 협업 및 네트워킹을 지원하는 커스터마이징 매니저 제도를 도입하고 법무·세무 상주서비스, 국내 최대 에듀테크 기업인 에스티유니타스의 창업 및 교육 세미나가 매달 무료로 제공된다.


서브원 관계자는 합리적인 비용으로 공간을 이용하고 입주자간의 협업 및 네트워킹이 가능한 서포티브 공유오피스를 지향한다고 설명했다.


관계자는 이어 뉴욕이나 실리콘밸리의 해외 유명 공유오피스와의 제휴를 통해 플래그원 멤버라면 누구나 해외 출장 시 업무지원은 물론 해외시장 진출 등 대기업과의 협업 및 투자 기회를 입체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플래그원은 8월 그랜드 오픈을 앞두고 오는 18일부터 최대 50% 할인 혜택이 주어지는 ‘2+2 사전예약 이벤트를 진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