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오현 회장의 SM상선, 북미서안 노선 추가 개설

[kjtimes=최태우 기자] SM상선(회장 우오현)이 지난 4월 첫 미주 노선인 CPX(China Pacific Express)1주년을 맞은데 이어 지난달 북미서안 노선 PNS(Pacific Northwest Service)를 추가로 개설했다.

 

지난 19일 업계에 따르면 SM상선은 미주노선 추가 개설 이후 항구에 도착한 화물을 현지 터미널 및 철도 운송 회사와의 협력으로 밴쿠버에서 캐나다 동부 토론토·몬트리올까지 철도 운송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서비스 고도화와 고수익화물 서비스를 강화하고 있다.

 

우 회장은 미주 신규노선 취항 직후 과거 미주 노선 및 내륙 운송 경험이 높은 만큼 지속적으로 고객 서비스 경쟁력을 높여나갈 수 있다고 밝혔다.

 

또한 신규노선 뿐 아니라 고수익화물 서비스 강화에도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가치가 높은 화물을 운송하면 그만큼 선사의 수익성도 높아지기 때문에 미주 구간에서 물량이나 점유율 뿐 아니라 오렌지·구슬 아이스크림 등 상품의 가치가 높은 화물에 대한 실적 확보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 결과 올해 1~4월 미국 롱비치 발 오렌지 선적 물량 분야에서 1위를 기록했으며 초저온 컨테이너를 활용한 참치나 구슬 아이스크림, 활어나 자동차 배터리 운송까지 서비스하고 있다.

 

우 회장은 SM상선뿐 아니라 대한해운 등 SM그룹 내 해운운송 포트폴리오도 성공적으로 구축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우 회장은 벌크 해운사인 대한해운을 지난해 기준 영업이익 1000억 원 대로 전년보다 2배가량 성장시켰으며 특히 벌크선 사업의 경우 경기의 변동에 크게 영향을 받지 않기 때문에 해운업계 불황 속에서 그룹 실적 안정화에 도움을 줄 것으로 보고 있다.










미스트롯 가수 김양, ‘흥’ 에 들썩이게 할 신곡 ‘흥부자’ 발매
[KJtimes=김봄내 기자]가수 김양이 오늘(30일) 흥바람나는 신곡 ‘흥부자’ 를 발매했다. ‘김양'은 MBC 합창단에서 활동을 하다 선배가수 '송대관'의 지원사격으로 2008년에 "우지마라"로 데뷔하며 트로트계에 이름을 알렸고 이후, ‘웃어야지’, ‘당신믿어요’, ‘연분’, ‘회초리’ 주옥같은 곡들을 발표하였으며, 최근 큰 화제가 되고 있는 tv 조선 ‘미스트롯’ 에 출연하여, 트로트의 진수를 선보인 바 있다. 흥부자는 연분 이후로 2년만에 선보이는 김양표 복고 트로트이다. 마치 행진곡을 연상시키는 마칭밴드사운드로 곡을 포문을 연다. 그 후 청량감있는 보컬, 신나는 드럼비트, 기타 사운드, 보컬 사이의 경쾌한 브라스 세션은 하나가 되어, 누구에게나, 절로 어깨춤을 들썩이게 한다. 이 전까지 주로 애조 있는 보컬이였던 그녀가 새롭게 시도하는 밝은 보컬은 듣는이에게 신선하게 다가온다. ‘흥부자 부자 흥부자가 왔어요, 한번뿐인 인생길에 놀다갑시다’ 의 단순한 멜로디와 가사는 누구나 한번 들으면 외울 정도로 대중적이며, 코러스 ‘김현아’, 기타 ‘이태욱’, 리얼브라스 등 국내 최고의 세션맨들이 함께했다. 오늘 발매된 김양의 흥부자는 소리바다를 비롯한 다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