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6 (화)

  • -동두천 20.3℃
  • -강릉 19.5℃
  • 서울 20.5℃
  • 대전 22.7℃
  • 흐림대구 25.8℃
  • 흐림울산 26.4℃
  • 흐림광주 27.6℃
  • 박무부산 23.5℃
  • -고창 26.3℃
  • 구름많음제주 30.5℃
  • -강화 21.1℃
  • -보은 22.0℃
  • -금산 27.2℃
  • -강진군 26.0℃
  • -경주시 26.7℃
  • -거제 24.8℃
기상청 제공

민박사업 진출하는 ‘日 파나소닉’의 노림수

‘전자제품 홍보+수익창출’ 두 마리 토끼 잡는다는 전략

[KJtimes=김현수 기자]일본 전자업체 파나소닉의 행보가 이상하다. 민박사업에 진출하는 까닭이다. 이 같은 전해지면서 관련업체 사이에선 그 노림수에 관심이 모아지는 분위기다.


26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은 파나소닉은 민박 사업에 진출하며 우선 도쿄와 오사카 등 대도시에 10채 가량의 건물을 짓고 민박 운영 전문업체를 통해 위탁경영을 할 방침이라고 보도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 보도에 따르면 파나소닉은 40의 방에 4~5인이 이용하고 1인당 1박에 5000(5만원)가량의 숙박비를 받을 예정이다. 일본에서는 지난 15일 주택민박사업법이 시행되면서 연간 180일 이내에서는 소관 지방자치단체에 신고하면 민박 영업을 할 수 있다.


그러면 전자업체인 파나소닉이 민박사업에 진출하는 이유는 무엇 때문일까.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보도를 통해 그 이유를 두 가지로 봤다. 하나는 자사 전자제품 홍보이고 다른 하나는 수익창출이다. 결국 이중효과를 노리고 있는 셈이다.


보도에 따르면 파나소닉은 자사 TV나 냉장고 등 가전제품은 물론 외국인들에게 인기가 있는 헤어드라이어나 전기면도기 등 미용 가전도 갖추고 민박집을 자사 제품 체험장소로도 활용해 글로벌 매출을 확대하는 방안을 기대하고 있다.


또한 파나노닉은 민박 사업의 성장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하고 있다. 오는 2020년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방일 외국인 관광객이 늘면서 호텔 부족 현상이 나타나는 것이 가장 큰 요인이다. 게다가 일본 정부가 2030년 방일 외국인 여행객을 2017년의 2배인 6000만명으로 늘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어 이런 판단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