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9 (금)

  • -동두천 23.9℃
  • -강릉 28.6℃
  • 박무서울 24.4℃
  • 구름많음대전 24.9℃
  • 흐림대구 25.7℃
  • 흐림울산 25.3℃
  • 흐림광주 25.6℃
  • 박무부산 22.1℃
  • -고창 27.2℃
  • 박무제주 26.0℃
  • -강화 23.0℃
  • -보은 26.2℃
  • -금산 26.8℃
  • -강진군 25.1℃
  • -경주시 25.9℃
  • -거제 23.3℃
기상청 제공

일본, 실질적 ‘완전 고용 상태’ 들어섰나(?)

5월 실업률 2.2%…26년 만에 최저 기록

[KJtimes=김현수 기자]일본 실업률이 26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295월 실업률이 2.2%로 전월(2.5%)보다 0.3%포인트 하락했다. 이는 지난 199272.1%를 기록하고 난 이후 최저 수준이다.


실업률이 이처럼 하락하면서 일본의 실업률이 완전고용 상태에 돌입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그 이면에는 3% 미만의 실업률은 실질적인 완전 고용 상태로 평가된다는 근거가 자리를 잡고 있다.


그러면 이처럼 실업률이 최저 수준을 보일 수 있었던 것은 무엇 때문일까.


전문가들은 그 이유로 아베노믹스의 경기개선 효과와 구인난 등이 겹친 것을 꼽고 있다. 사실 일본에서는 급속한 고령화로 인한 생산인구 감소와 아베노믹스효과로 인한 경기개선 효과가 겹치면서 고용주들이 근로자 구하기에 애를 먹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일본 정부는 그간 허용하지 않았던 단순 업무의 외국인 노동자가 자국에서 일할 수 있도록 외국인에 대한 취업 문턱을 낮추기로 했다. 오는 20194월까지 건설, 농업, 개호(介護·환자나 노약자 등을 곁에서 돌보는 것) 5개 업종에 대해 외국인 노동자가 일본에 입국해 일할 수 있도록 새로운 제도를 만들 방침이다.


한편 일본 실업률은 지난해 22.9%3%대 밑으로 내려가고 나서 계속 하향 곡선을 그리고 있는 중이다. 5월 실업률은 시장 전망치인 2.5%보다도 훨씬 낮은 수준이었고 5월 유효구인배율도 1.60으로 전월 1.59보다 올라 44년 만에 최고치를 찍었다. 유효구인배율은 구직자 대비 구인자 비율을 의미하는데 이 수치가 높을수록 기업의 구인난이 심해졌음을 보여준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