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9 (금)

  • -동두천 29.5℃
  • -강릉 27.9℃
  • 연무서울 28.4℃
  • 구름많음대전 30.3℃
  • 흐림대구 29.0℃
  • 흐림울산 27.3℃
  • 구름많음광주 29.5℃
  • 박무부산 22.3℃
  • -고창 27.2℃
  • 구름조금제주 27.9℃
  • -강화 26.2℃
  • -보은 29.2℃
  • -금산 30.5℃
  • -강진군 27.5℃
  • -경주시 29.3℃
  • -거제 26.0℃
기상청 제공

일본에서 ‘남자들도 양산을 쓰자’는 운동…왜

양산쓰면 체감온도 3~7도 ‘뚝’…폭염 맹위 떨치면서 확산 중

[KJtimes=권찬숙 기자]일본에서 남자들도 양산을 쓰자는 운동이 벌어지고 있다. SNS에서도 양산 쓴 남자라는 단어가 화제가 되고 있다. 이 같은 움직임은 열도 남쪽에서부터 장마가 끝나면서 폭염이 맹위를 떨치면서 확산되는 분위기다.


실제 도쿄 메구로구에 있는 우산 전문점 워터프론트에는 1층부터 3층까지 3개층에 500여 종류의 양산 1만여개가 전시돼 있는데 이중 30여종은 남성용 양산이다. 최근 날씨가 더워지면서 하루 몇 명 정도의 남성 고객이 양산을 사간다고 한다.


29NHK은 사이타마현 온난화대책과 직원들이 중심이 된 양산 쓴 남자 확대운동대가 올해도 활동을 시작했으며 대원들은 출퇴근 때와 외근시에 양산을 적극 이용하고 있는데 이는 시민들에게 시원해 보이는 모습을 보여줘 양산 쓰는 남자를 늘리기 위해서라고 보도했다.


NHK은 사이타마현 온난화대책과의 말을 인용, 온난화의 영향으로 사이타마 현내에서 낮 최고기온이 35도를 넘은 날 수가 지난 50년간 약 7배로 늘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열사병으로 병원에 실려가는 응급환자 수를 성별로 보면 재작년의 경우 2500명 중 70% 이상이 남자였다고 덧붙였다.


NHK 보도에 따르면 현 당국은 양산이나 모자를 쓰는 여성에 비해 남자들은 더위 대책을 전혀 취하지 않는 게 원인인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남자들을 더위로부터 지키기 위해 뭔가 손을 써야 한다고 생각한 끝에 내놓은 게 손쉬운 양산쓰기 운동이다. 환경성에 따르면 햇빛을 차단하면 체감온도가 3~7도 내려간다고 한다.


NHK는 보도를 통해 양산을 쓰면 직사광선을 피할 수 있어 시원함을 체감할 수 있고 진짜 그늘밑을 걷는 느낌이 들면서 햇빛과 열을 차단해줘 시원하다며 평소 익숙하지 않은 남성들도 꼭 양산을 사용해 여름을 조금이라도 더 쾌적하게 지내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배너


교육부 "올해 자사고-일반고 입시, 후기전형으로 함께 실시" [KJtimes=최태우 기자]교육부가 올해 자율형사립고와 일반고의 입시를 후기전형으로 함께 실시한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29일 초중등교육법 시행령의 고교 입시 관련 조항을 대상으로 제기됐던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에 대한 헌법재판소의 결정 내용과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 교육부는 "헌재는 자사고(입시)를 전기전형에서 일반고와 같은 후기전형으로 바꾸는 것에 대한 가처분 신청은 기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교육부는 "다만, 평준화 지역에서 자사고에 지원하는 학생이 2개 학교 이상에 지원하지 못하도록 하는 조항에 대한 가처분만 인용했다"고 설명했다. 고등학교는 입시 일정에 따라 통상 8∼11월 학생을 뽑는 전기고와 12월에 뽑는 후기고로 나뉜다. 과학고·외국어고·국제고·자사고 등은 전기에, 일반고는 후기에 입시를 치러 왔다. 하지만 교육부는 자사고·외고·국제고가 우수한 학생을 선점해 고교서열화를 심화시킨다고 보고 초중등교육법 시행령을 고쳐 올해 말부터 이들 학교가 후기에 일반고와 신입생을 같이 뽑도록 했다. 그러면서 자사고·외고·국제고 지원자는 일반고에 이중지원하지 못하도록 했다. 통상 평준화 지역 일반고 배정에서 학생들이 2∼3개 이상의 지망학교를 정하는 것

신한은행, 사회적경제기업 두드림대출 선봬 [KJtimes=이지훈 기자]신한은행은 사회적 가치 창출을 추구하는 다양한 사회적경제기업에 자금을 지원하는 신상품 ‘신한 사회적경제기업 두드림대출’을 출시했다고 29일 밝혔다. 국내에도 만개가 넘는 사회적경제기업이 재무적 이익 외에도 ▲공적서비스의 확충 ▲복지증진 ▲사회취약계층의 일자리 창출 ▲지역개발 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들도 기업의 라이프 사이클에 적합한 자금지원이 필요하나, 지금까지는 사회적경제기업 중 일반적인 기업형태에 가장 가까운 사회적기업(Social Enterprise)에 지원이 편중돼 왔던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이번에 출시한 ‘신한 사회적경제기업 두드림대출’은 기존 ‘신한 사회적기업대출’을 발전시킨 상품으로, 사회적기업을 포함해 ▲협동조합 ▲마을기업 ▲자활기업으로 대상을 확대해 신한은행의 자체 자금을 재원으로 취급한다. 신용대출 담보대출 모두 신청 가능하며, 신용등급에 따라 최대 1.8%p 금리우대와 사회적경제기업 관련 특례보증서를 발급 받은 경우 추가로 0.5%p 감면이 가능하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사회적 가치와 비계량정보를 종합적으로 평가하는 심사로 다양한 사회적경제기업의 원활한 자금지원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사회적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