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9 (금)

  • -동두천 29.5℃
  • -강릉 27.9℃
  • 연무서울 28.4℃
  • 구름많음대전 30.3℃
  • 흐림대구 29.0℃
  • 흐림울산 27.3℃
  • 구름많음광주 29.5℃
  • 박무부산 22.3℃
  • -고창 27.2℃
  • 구름조금제주 27.9℃
  • -강화 26.2℃
  • -보은 29.2℃
  • -금산 30.5℃
  • -강진군 27.5℃
  • -경주시 29.3℃
  • -거제 26.0℃
기상청 제공

일본은 지금…취업자수 ‘최고치 경신’ 중

취업자수 6698만명…여성·고령자 고용 증가

[KJtimes=조상연 기자]‘고용천국일본이 취업자수 최고치를 경신했다. 지난 5월 취업자 수가 6698만명으로 비교 가능한 통계가 있는 지난 1953년 이후 가장 많았다. 경기회복과 일손부족 영향으로 여성과 고령자의 고용이 늘어난 것이 주요 요인으로 꼽힌다.


게다가 29일 후생노동성이 발표한 통계를 보면 지난 5월 일본의 실업률은 2.2%로 전달에 비해 0.3% 포인트 하락했다. 특히 이 같은 실업률은 26년만에 최저치를 기록해 눈길을 끌고 있다.


이날 총무성이 발표한 노동력 조사에 따르면 지난 5월 취업자 수는 전달보다 151만명(2.3%) 늘었다. 그동안 최고치를 기록했던 19976월의 6679만명을 21년만에 넘어섰다.


지난 5월 취업자 수를 성별로 보면 남성이 전달보다 58만명 증가한 3746만명, 여성은 93만명 늘어난 2952만명이다. 특히 65세 이상 고령자도 56만명이 늘어난 875만명으로 나타났다.


총무성은 저출산 및 고령화 현상에 따라 생산 연령의 중심이었던 15~64세 인구가 감소한 반면 경기회복을 배경으로 인력 부족이 이어지며 고령자 재고용이나 여성 취업이 증가한 게 주요인이라고 밝혔다.




배너


교육부 "올해 자사고-일반고 입시, 후기전형으로 함께 실시" [KJtimes=최태우 기자]교육부가 올해 자율형사립고와 일반고의 입시를 후기전형으로 함께 실시한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29일 초중등교육법 시행령의 고교 입시 관련 조항을 대상으로 제기됐던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에 대한 헌법재판소의 결정 내용과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 교육부는 "헌재는 자사고(입시)를 전기전형에서 일반고와 같은 후기전형으로 바꾸는 것에 대한 가처분 신청은 기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교육부는 "다만, 평준화 지역에서 자사고에 지원하는 학생이 2개 학교 이상에 지원하지 못하도록 하는 조항에 대한 가처분만 인용했다"고 설명했다. 고등학교는 입시 일정에 따라 통상 8∼11월 학생을 뽑는 전기고와 12월에 뽑는 후기고로 나뉜다. 과학고·외국어고·국제고·자사고 등은 전기에, 일반고는 후기에 입시를 치러 왔다. 하지만 교육부는 자사고·외고·국제고가 우수한 학생을 선점해 고교서열화를 심화시킨다고 보고 초중등교육법 시행령을 고쳐 올해 말부터 이들 학교가 후기에 일반고와 신입생을 같이 뽑도록 했다. 그러면서 자사고·외고·국제고 지원자는 일반고에 이중지원하지 못하도록 했다. 통상 평준화 지역 일반고 배정에서 학생들이 2∼3개 이상의 지망학교를 정하는 것

신한은행, 사회적경제기업 두드림대출 선봬 [KJtimes=이지훈 기자]신한은행은 사회적 가치 창출을 추구하는 다양한 사회적경제기업에 자금을 지원하는 신상품 ‘신한 사회적경제기업 두드림대출’을 출시했다고 29일 밝혔다. 국내에도 만개가 넘는 사회적경제기업이 재무적 이익 외에도 ▲공적서비스의 확충 ▲복지증진 ▲사회취약계층의 일자리 창출 ▲지역개발 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들도 기업의 라이프 사이클에 적합한 자금지원이 필요하나, 지금까지는 사회적경제기업 중 일반적인 기업형태에 가장 가까운 사회적기업(Social Enterprise)에 지원이 편중돼 왔던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이번에 출시한 ‘신한 사회적경제기업 두드림대출’은 기존 ‘신한 사회적기업대출’을 발전시킨 상품으로, 사회적기업을 포함해 ▲협동조합 ▲마을기업 ▲자활기업으로 대상을 확대해 신한은행의 자체 자금을 재원으로 취급한다. 신용대출 담보대출 모두 신청 가능하며, 신용등급에 따라 최대 1.8%p 금리우대와 사회적경제기업 관련 특례보증서를 발급 받은 경우 추가로 0.5%p 감면이 가능하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사회적 가치와 비계량정보를 종합적으로 평가하는 심사로 다양한 사회적경제기업의 원활한 자금지원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사회적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