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03 (화)

  • -동두천 25.7℃
  • -강릉 25.0℃
  • 구름많음서울 25.7℃
  • 구름많음대전 26.1℃
  • 흐림대구 26.1℃
  • 울산 24.0℃
  • 흐림광주 26.0℃
  • 부산 23.0℃
  • -고창 27.3℃
  • 흐림제주 23.7℃
  • -강화 26.3℃
  • -보은 26.5℃
  • -금산 26.1℃
  • -강진군 26.5℃
  • -경주시 24.4℃
  • -거제 23.6℃
기상청 제공

해외기업 ‘M&A’ 활발한 일본…성적표는

건수 10% 증가에 121조원으로 사상 최대

[Kjtimes=김현수 기자] “서비스 분야를 강화하는 움직임이 두드러지고 있다. M&A를 경영전략상 당연한 선택지의 하나로 간주하고 있다.”


일본 기업의 활발한 해외기업 인수·합병(M&A)이 시선을 끌고 있다. 올 들어 6월까지 6개월간 이뤄진 일본 기업의 해외기업 M&A는 금액기준 12조엔(121조원)으로 상반기 기준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을 정도다.


일례로 도요타자동차는 싱가포르에 본사를 둔 동남아 자동차 공유업체 그랩’(Grab)에 출자했다. 또 리쿠르트홀딩스는 미국 구인 사이트인 글래스도어를 인수했다.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를 활용하는 IT(정보기술) 기업에 대한 M&A도 늘고 있는 추세다.


2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이 같은 내용을 보도하면서 건수도 340건에 달해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10% 정도 증가했는데 이는 해외에서 성장기회를 찾으려는 움직임이 여러 업종으로 확산하는 것으로 풀이된다고 전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 보도에 따르면 이런 추세는 금융완화 정책으로 거액의 M&A 자금을 마련하기 쉬워진 것도 배경으로 꼽힌다.


M&A 조사업체인 리코프(RECOF DATA)’가 집계한 1~6월 일본 기업의 해외기업 인수는 금액 기준 117361억엔(1184477억원)으로 나타났다. 전년 같은 기간 대비 3.2배에 달하는 규모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보도를 통해 일본 최대 제약회사인 다케다약품공업이 아일랜드의 다국적 제약회사 샤이어를 7조 엔에 인수한 게 가장 덩치 큰 인수였고 소프트뱅크의 미국 자동차 공유업체 우버 테크놀로지스 출자와 소니의 EMI 뮤직퍼블리싱 운영회사 주식 취득 등 수 천억 엔(수 조 원) 규모의 인수 및 투자가 잇따랐다고 전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