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04 (수)

  • -동두천 32.0℃
  • -강릉 23.8℃
  • 구름많음서울 31.3℃
  • 구름조금대전 30.1℃
  • 구름조금대구 31.6℃
  • 구름많음울산 29.2℃
  • 구름조금광주 30.6℃
  • 구름많음부산 27.5℃
  • -고창 27.7℃
  • 구름많음제주 29.1℃
  • -강화 29.1℃
  • -보은 30.6℃
  • -금산 30.4℃
  • -강진군 30.9℃
  • -경주시 30.2℃
  • -거제 29.6℃
기상청 제공

[SUV 날다]완성차 수출·내수 시장 모두 ‘인기만점’…비결은

‘세계적 선호 추세 변화 따라 모델 다변화 시도’ 적중

[KJtimes=견재수 기자]올해 자동차 수출이 전반적으로 부진했지만 스포츠유틸리티차(SUV, Sports Utility Vehicle) 수출은 역대 최고 기록을 경신할 것으로 전망된다.


4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에 따르면 지난 1~5월 국내 완성차 5개사의 전체 수출량은 1003654대로 전년 대비 7.4% 줄어든 반면 SUV 수출량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4.7% 증가한 56772대로 집계됐다. 자동차 전체의 수출 부진을 SUV가 만회하고 있는 셈이다.


SUV 수출량은 지난 2000년 기준 196111대에 불과했지만 2013년 처음으로 100만대를 넘어섰고 올해 상반기 추세라면 SUV 수출량은 130만 대를 넘어 사상 최대치를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업계에서는 세계적으로 SUV 선호 추세가 두드러지면서 국내 업체들이 모델 다변화를 시도한 것이 SUV 수출 확대에 주요한 역할을 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5월까지 주요 SUV 모델별 수출량을 보면 한국지엠(GM) 트랙스(105828), 현대차 투싼(97640)1, 2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본격 수출한 현대차 코나(71922)3, 비교적 최근에 선보인 기아차 니로(3134)와 스토닉(22922) 등 소형 SUV 모델들도 양호한 수출 실적을 올렸다.


반면 국내 완성차 5개사의 6월 내수시장 판매는 모두 부진한 실적을 나타냈다. 완성차 5개사에 따르면 지난달 내수 총 판매량은 131827대로 전년 같은 기간 139842대와 비교해 5.7% 판매량이 줄었다.


지난달 전국지방 동시 선거와 근무일수 감소 등의 영향으로 현대차는 내수에서 59494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9% 줄었고 기아차는 46000대 판매로 같은 기간 판매량이 2.2% 줄었다. 쌍용차와 르노삼성은 지난달 각각 내수 판매 9684대와 7120대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각각 8.1%20.9%씩 감소했다.


그러나 내수시장에서도 전반적인 판매 부진에도 불구하고 SUV의 판매량은 두드러졌다. 현대차의 SUV 싼타페는 상반기 동안 51753대를 판매, 전년 같은기간 대비 88.9% 증가했고 6월에만 9074대를 판매하며 4개월 연속 내수시장 1위를 지켰다. 소형SUV 코나(4014)와 준중형 SUV 투싼(3237)은 전월 대비 판매량이 각각 7.3%, 9.1% 늘었다.


기아차 역시 신형 카니발이 전년 대비 7.4% 증가한 7059대 판매로 지난달 기아차 월간 판매 차종 중 가장 많이 팔린 모델로 기록됐다. 대표 SUV 쏘렌토도 상반기에 35838대 판매로 전년 대비 6.7% 성장률을 보였고 66318대로 전월 대비 13.7%, 전년 같은기간 대비 2.3% 판매량이 늘었다.


업계에서는 세계적인 SUV 선호현상으로 전체적인 판매실적을 SUV 판매량이 좌우하는 현상이 지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현대차와 기아차는 하반기에 대형 SUV의 신차를 발표하고 한국GM도 대형 SUV인 트레버스를 선보일 예정으로 하반기 SUV 시장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자동차업계 한 고위관계자는 미국 정부의 수입산 자동차 관세 부과 움직임 등 부정적인 대외 요소들로 수출 전망이 밝지 않은 상황이라면서 하지만 세계적으로 SUV 비중이 커지면서 SUV시장은 대내외적으로 모두 늘고 있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