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09 (월)

  • -동두천 19.5℃
  • -강릉 17.2℃
  • 서울 20.9℃
  • 흐림대전 20.6℃
  • 흐림대구 18.6℃
  • 울산 18.1℃
  • 흐림광주 21.9℃
  • 부산 18.9℃
  • -고창 21.2℃
  • 흐림제주 21.9℃
  • -강화 19.6℃
  • -보은 19.4℃
  • -금산 19.3℃
  • -강진군 21.1℃
  • -경주시 17.5℃
  • -거제 19.7℃
기상청 제공

[삼성전자는 지금]2분기 다소 떨어진 매출·영업이익 실적

문재인 대통령·이재용 부회장 ‘인도 회동’ 관심집중

[KJtimes=견재수 기자]삼성전자가 최근 공시를 통해 지난 2분기(46) 매출 58조원, 영업이익 148000억원의 잠정 실적을 올렸다고 밝혔다.


공시에 따르면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14670억원)보다 5.2% 늘었으나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전분기(156420억원)보다 5.4% 감소해 7분기만에 처음으로 전분기 대비 감소세를 기록했다.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6110억원)보다 4.9% 감소한 58조원으로 전분기(605640억원)보다 4.2% 줄었다. 영업이익률 역시 25.5%로 지난해 같은 기간(23.1%)보다 높았지만 전분기(25.8%)보다 다소 떨어졌다.


업계에서는 상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9의 판매가 기대에 미치지 못했고 디스플레이 사업 역시 액정표시장치(LCD) 패널 가격 하락과 플렉시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물량 감소 등이 이번 실적 부진의 원인이라는 분석이다.


반면 반도체와 가전 부문은 양호한 실적이 기대된다. 반도체 부문은 2분기 영업이익이 12조원 안팎이 될 것으로 추정되고 소비자가전(CE) 사업부문 역시 올해 대형 스포츠 이벤트에 따른 TV 매출 증가로 전분기보다 성적이 나아졌을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서는 올해 전체로 볼 때 매출 250조원, 영업이익 65조원을 기록하면서 이전 최고기록이었던 지난해 실적(매출 2395800억원·영업이익 536500억원)보다 높아 3분기 영업이익은 높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그러나 반도체와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등 삼성전자 주력 사업에 대한 중국 업체의 공세가 더욱 거세지고 있고 국내에서는 재벌개혁 정책 등이 이어지고 있어 낙관할 수만은 없다는 시각도 있다.


한편 이 부회장이 오는 9일 인도 휴대폰 공장 준공식에 참석할 것으로 전해지면서 문재인 대통령과의 만남이 성사될지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청와대와 업계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인도 국빈방문 기간(8~11) 삼성전자의 인도 신공장 준공식에 참석해 이 부회장과 처음으로 만날 예정이다. 특히 이 부회장은 지난 2월 집행유예로 풀려난 후 세 차례 해외출장을 다녀왔지만 모두 비공식 일정이었고 이번 인도 출장이 첫 번째 공식 일정으로 이를 계기로 경영전면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재계 한 고위관계자는 이재용 부회장이 대법원 판결 등 국내에서 아직 해결해야 할 문제가 있지만 이번 만남이 성사되면 정부와 소통의 물꼬를 틀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면서 경제살리기에 중점을 두고 있는 정부 정책에 적극 함께 해 인수합병(M&A)과 신사업 등 활발한 경영활동을 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너


부여서동연꽃축제 오늘 개막...풍성한 일정 '눈길' [KJtimes=김봄내 기자]충남 부여군 제16회 부여서동연꽃축제가 부여읍 서동공원(궁남지)에서 개최된다. 부여군은 ‘제16회 부여서동연꽃축제’가 ‘세계를 품은 궁남지, 밤에도 빛나다!’는 주제로 7월 6일부터 15일까지 10일 동안 부여읍 소재 서동공원에서 펼쳐진다고 밝혔다. 군에 따르면 올해는 그동안 경험하지 못했던 신선한 아이템을 연초부터 기획, 부여서동연꽃축제에서만 체험할 수 있는 6대 대표 콘텐츠를 발굴해 선보인다. 6가지 대표 콘텐츠로는 ‘해외 연꽃 나라의 빛과 향’으로 세계적으로 연꽃이 국화인 7개국의 연꽃정원과 해외 연꽃나라에서 준비한 다양한 장르의 문화예술 공연을 함께 감상할 수 있다. 해외 연꽃 나라 정원에는 7개국을 대표할 수 있는 랜드마크를 조형물과 야간경관으로 연출해 주·야간 관광객들에게 이색 볼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개막식에서는 7개국의 주한대사와 함께 ‘세계연꽃 씨앗 전달식’과 ‘해외 연꽃나라 공연’ 등 세계인과 함께 즐기는 글로벌 축제로 진행된다. ‘연꽃 겨울왕국’은 사비백제 123년간 화려했던 사비왕국을 재현한 사비궁과 서동선화의 사랑이야기, 겨울 사슴이 노니는 모습을 LED 야간경관으로 연출, 관광객들에게




제닉, 신임 대표이사로 박철홍 대표 선임 [KJtimes=유병철 기자] 진정성을 바탕으로 아름다움에 대한 깊은 연구를 통해 혁신적인 가치를 창조하는 마스크팩 전문 기업 제닉이 6일 주주총회를 통해 신임 대표이사로 박철홍 대표를 선임했다. 박철홍 신임 대표는 화장품 및 마스크팩 산업에 대한 높은 이해와 글로벌 영업력을 갖춘 전문가로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 잇따라 화장품 사업을 성공시키면서 뷰티 한류를 이끈 주역으로 평가받고 있다. 리더스코스메틱 대표, 닥터글로덤 대표를 역임했다. 제닉 관계자는 “박철홍 대표는 이미 중국을 비롯한 다양한 해외 시장에 브랜드를 진출시켜 단기간 내 성공을 이끌어낸 이력이 있는 만큼, 제닉이 글로벌 NO.1 마스크팩 전문 기업으로 해외 사업을 확대해나가는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영입 배경을 전했다. 실제로 업계에서는 박철홍 대표 특유의 적극적인 경영 마인드와 글로벌 시장을 타겟으로 하는 공격적인 영업력이 앞으로의 제닉 행보에 어떤 영향을 미칠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특히 제닉은 최근까지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중국 공장을 신설하고, 해외 소비자를 타겟으로 하는 새로운 개념의 마스크팩을 개발하는데 집중해왔다. 박철홍 대표이사는 “제닉은 마스크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