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09 (월)

  • -동두천 19.7℃
  • -강릉 17.8℃
  • 서울 20.7℃
  • 대전 20.2℃
  • 흐림대구 18.1℃
  • 울산 18.3℃
  • 흐림광주 21.9℃
  • 흐림부산 19.2℃
  • -고창 21.2℃
  • 구름많음제주 22.8℃
  • -강화 19.5℃
  • -보은 19.7℃
  • -금산 19.4℃
  • -강진군 21.3℃
  • -경주시 17.8℃
  • -거제 19.9℃
기상청 제공

일본 요즘뜨는 정보

日 정부, 국제회의서 ‘공해 꽁치어획량 제한’ 제안 나선 까닭

중국의 공해상 ‘싹쓸이 어업’ 영향으로 어획량 급감

[KJtimes=권찬숙 기자]“꽁치 자원 감소 경향이 명확하다. 적절한 자원관리 조치를 조속히 도입하기를 강하게 희망한다.”


일본 정부가 공해 꽁치 어획량를 두고 돌파구를 뚫기 위한 행보를 시작했다. 한국과 중국 등이 참가하는 국제회의에서 공해의 꽁치 어획량을 제한하자고 제안한 게 그것이다.


실제 일본 어선들은 주로 연안 어업을 통해 꽁치를 잡고 있지만 공해상에서 싹쓸이 어업을 하는 중국 어선들의 영향으로 어획량이 감소하면서 꽁치 가격이 급등하고 있는 추세다.


4일 요미우리신문 등 일본 언론은 일본이 전날 도쿄도에서 개막한 북태평양어업위원회(NPFC) 연차회의에서 공해 꽁치 어획량에 상한선을 두자고 제안했으며 북태평양어업위원회는 2015년 일본에 사무국을 두고 설치된 국제기구로 한국, 일본, 미국, 캐나다, 러시아, 중국, 대만, 바누아투 등 8개 국가·지역이 참가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들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번 회의에서 일단 꽁치 어획량을 제한하자는 데 대해 전반적인 합의를 달성한 뒤 추후 구체적인 국가별 쿼터 산정을 추진할 계획이다. 지난해 일본의 꽁치 어획량은 전년보다 26%나 급감한 85000t으로 최근 50년 사이 최저 수준이었다.


요미우리신문은 보도를 통해 일본의 이런 제안에 대해 공해 상 어업이 중심인 중국과 대만의 반발이 심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일본은 지난해 열린 연차회의에서도 꽁치 자원 보호를 위해 국가별 어획량 쿼터를 정하자고 제안한 바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전체 쿼터의 43%를 자국에 배정하자고 주장해 다른 나라들의 반발이 거셌고 결국 쿼터제 도입이 성사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오는 5일까지 여는 이번 회의에서는 공해상 불법어업 감시를 강화하기 위해 회원국들이 타국 선박을 검사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의 도입 여부도 논의할 예정이다.




배너


부여서동연꽃축제 오늘 개막...풍성한 일정 '눈길' [KJtimes=김봄내 기자]충남 부여군 제16회 부여서동연꽃축제가 부여읍 서동공원(궁남지)에서 개최된다. 부여군은 ‘제16회 부여서동연꽃축제’가 ‘세계를 품은 궁남지, 밤에도 빛나다!’는 주제로 7월 6일부터 15일까지 10일 동안 부여읍 소재 서동공원에서 펼쳐진다고 밝혔다. 군에 따르면 올해는 그동안 경험하지 못했던 신선한 아이템을 연초부터 기획, 부여서동연꽃축제에서만 체험할 수 있는 6대 대표 콘텐츠를 발굴해 선보인다. 6가지 대표 콘텐츠로는 ‘해외 연꽃 나라의 빛과 향’으로 세계적으로 연꽃이 국화인 7개국의 연꽃정원과 해외 연꽃나라에서 준비한 다양한 장르의 문화예술 공연을 함께 감상할 수 있다. 해외 연꽃 나라 정원에는 7개국을 대표할 수 있는 랜드마크를 조형물과 야간경관으로 연출해 주·야간 관광객들에게 이색 볼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개막식에서는 7개국의 주한대사와 함께 ‘세계연꽃 씨앗 전달식’과 ‘해외 연꽃나라 공연’ 등 세계인과 함께 즐기는 글로벌 축제로 진행된다. ‘연꽃 겨울왕국’은 사비백제 123년간 화려했던 사비왕국을 재현한 사비궁과 서동선화의 사랑이야기, 겨울 사슴이 노니는 모습을 LED 야간경관으로 연출, 관광객들에게




제닉, 신임 대표이사로 박철홍 대표 선임 [KJtimes=유병철 기자] 진정성을 바탕으로 아름다움에 대한 깊은 연구를 통해 혁신적인 가치를 창조하는 마스크팩 전문 기업 제닉이 6일 주주총회를 통해 신임 대표이사로 박철홍 대표를 선임했다. 박철홍 신임 대표는 화장품 및 마스크팩 산업에 대한 높은 이해와 글로벌 영업력을 갖춘 전문가로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 잇따라 화장품 사업을 성공시키면서 뷰티 한류를 이끈 주역으로 평가받고 있다. 리더스코스메틱 대표, 닥터글로덤 대표를 역임했다. 제닉 관계자는 “박철홍 대표는 이미 중국을 비롯한 다양한 해외 시장에 브랜드를 진출시켜 단기간 내 성공을 이끌어낸 이력이 있는 만큼, 제닉이 글로벌 NO.1 마스크팩 전문 기업으로 해외 사업을 확대해나가는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영입 배경을 전했다. 실제로 업계에서는 박철홍 대표 특유의 적극적인 경영 마인드와 글로벌 시장을 타겟으로 하는 공격적인 영업력이 앞으로의 제닉 행보에 어떤 영향을 미칠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특히 제닉은 최근까지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중국 공장을 신설하고, 해외 소비자를 타겟으로 하는 새로운 개념의 마스크팩을 개발하는데 집중해왔다. 박철홍 대표이사는 “제닉은 마스크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