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10 (화)

  • -동두천 21.0℃
  • -강릉 18.5℃
  • 흐림서울 21.7℃
  • 구름조금대전 22.6℃
  • 박무대구 19.5℃
  • 박무울산 20.3℃
  • 구름많음광주 25.9℃
  • 박무부산 21.5℃
  • -고창 25.6℃
  • 구름조금제주 26.8℃
  • -강화 21.5℃
  • -보은 22.8℃
  • -금산 22.3℃
  • -강진군 23.7℃
  • -경주시 19.8℃
  • -거제 22.7℃
기상청 제공

KJ세상만사

양예원 스튜디오 실장 투신 "경찰도 언론도 내 이야기 안들어"

[KJtimes=이지훈 기자]유투버 양예원씨의 유출사진 사건과 관련해 9일 경찰 조사를 받을 예정이었던 스튜디오 실장이 한강에서 투신했다.

 

경기 남양주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920분께 경기도 남양주시 미사대교를 지나던 운전자가 "사람으로 보이는 뭔가가 강으로 떨어졌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추락 지점에서 차 한 대를 발견했다. 조사 결과 이 차량은 최근 양예원씨 유출사진 사건으로 조사를 받던 스튜디오 실장 A(42)씨 소유로 확인됐다.

 

차 안에는 A씨가 남긴 것으로 보이는 유서가 발견됐다. 1장짜리 분량 유서에는 '억울하다, 경찰도 언론도 그쪽 이야기만 듣는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이날 오전 서울 마포경찰서에서 피의자 조사를 받을 예정이었으나 출두하지 않았다. 지난 5월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은 후 지금까지 총 5번의 경찰 조사를 받았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