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10 (화)

  • -동두천 25.0℃
  • -강릉 20.2℃
  • 흐림서울 25.5℃
  • 흐림대전 29.8℃
  • 구름많음대구 29.8℃
  • 구름많음울산 27.6℃
  • 흐림광주 29.2℃
  • 구름조금부산 28.0℃
  • -고창 30.2℃
  • 구름조금제주 31.1℃
  • -강화 25.8℃
  • -보은 28.3℃
  • -금산 30.4℃
  • -강진군 29.4℃
  • -경주시 30.1℃
  • -거제 29.0℃
기상청 제공

KJ세상만사

김성룡 9단, '성폭행 의혹'에 제명 확정...무슨 일?

[KJtimes=김승훈 기자]한국기원이 성폭행 의혹에 휩싸인 김성룡 9단의 제명을 확정했다.

 

한국기원은 10일 서울 성동구 한국기원 본원에서 이사회를 열고 김성룡 9단을 제명하기로 했다.

 

송광수 한국기원 부총재 주재로 열린 이날 이사회는 한국기원 이사 39명 중 23명이 참석(위임 10명 포함)한 가운데 김성룡 9단의 징계 처분에 대한 재심 안건을 비밀투표에 부쳐 80%가 넘는 찬성으로 제명을 결정했다.

 

김성룡 9단은 동료 기사를 성폭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 문제는 외국인 여기사 디아나(헝가리) 초단이 지난 4월 프로기사 전용 게시판에 '9년 전 김성룡 9단의 집에 초대받았다가 성폭행당했다'는 내용의 '미투'(Me too) 폭로 글을 올리면서 알려졌다.

 

한국기원은 윤리위원회를 구성해 김성룡 9단과 디아나 초단의 주장을 확인한 뒤, 지난 61일 김성룡 9단을 징계위원회에 회부했다.

 

윤리위는 김성룡 9단이 한국기원 소속기사 내규 제3'전문기사의 의무' 3항에 명시된 '본원의 명예와 전문기사로서 품위 유지' 의무를 위반했다고 판단했다.

 

징계위는 68일 김성룡 9단의 제명을 결의했다.

 

이에 김성룡 9단은 618일 한국기원에 재심 청구서를 보내 불복 의사를 표명했으나, 이사회가 제명을 최종적으로 확정했다.

 




배너


정부, 올해 을지연습 안한다...안보정세 고려해 잠정 유예 [KJtimes=김승훈 기자]정부가 국가 전시대응태세를 점검하는 최대 규모 훈련인 을지연습을 올해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 직후 한 브리핑에서 "정부는 오늘 국무회의에서 최근 조성된 여러 안보정세 및 한미연합훈련 유예 방침에 따라 올해 계획된 정부 을지연습을 잠정 유예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군 단독연습인 태극연습과 연계한 민·관·군이 함께하는 새로운 형태의 '을지태극연습' 모델을 개발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김 장관은 또 "내년부터 실시될 을지태극연습은 외부로부터의 무력공격뿐 아니라 테러, 대규모 재난 등을 포함하는 포괄적 안보개념을 적용해 민·관·군 합동 훈련모델로 발전시킬 계획"이라며 "정부는 국가비상대비태세를 확고히 해 국가안보에 만전을 기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을지연습은 국가위기관리, 국가 총력전 대응 역량을 총체적으로 점검하는 훈련이다. 시·군·구 이상 행정기관과 공공기관·단체 등 4천여개 기관에서 48만여명이 참여하는 정부 최대 전시 훈련이다. 1968년 1월 21일 북한 무장공비의 청와대 기습사건 이후 대통령 지시에 따라 같은 해 7월 '태극연습'이라는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