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11 (수)

  • -동두천 25.5℃
  • -강릉 20.2℃
  • 흐림서울 27.7℃
  • 구름조금대전 29.8℃
  • 구름많음대구 30.3℃
  • 구름많음울산 25.8℃
  • 구름많음광주 28.3℃
  • 구름조금부산 26.6℃
  • -고창 28.5℃
  • 맑음제주 30.0℃
  • -강화 25.3℃
  • -보은 27.3℃
  • -금산 27.2℃
  • -강진군 26.5℃
  • -경주시 26.5℃
  • -거제 27.8℃
기상청 제공

‘日지자체 숙박시설’ 장애인 차별 뭇매 맞는 사연

청각장애청소년 100여 명 단체 투숙 거부에 기인

[KJtimes=권찬숙 기자]“청각장애인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해서 기분이 나빴다. 이는 조례의 문제가 아니라 인권의 문제다. 장애가 없는 사람과 동일한 서비스를 받고 싶은 것뿐인데 무엇이 차별인지 알지 못하는 것 같다.”


일본 시즈오카현의 한 숙박시설이 세간의 따가운 시선과 뭇매를 맞고 있다. 청각장애 청소년들의 단체 투숙을 거부했다가 장애인 차별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는 탓이다.


10일 도쿄신문은 유명 관광지인 이 현 아타미시의 청소년 숙박시설 히메노사와공원 자연의 집이 지난 1월 청각장애인 100여명의 예약을 거부했는데 20164월 시행된 장애인차별해소법은 장애인에 대한 부당한 차별을 금지하고 장애인들을 합리적으로 배려하도록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도쿄신문과 시즈오카현 청각장애인협회에 따르면 전일본농아연맹 청년부 소속 청각장애인 100여명은 지난 1월 협회를 통해 자연의 집측에 “714일부터 12일간 시설을 사용하고 싶다고 요청했다.


하지만 자연의 집측은 긴급 상황이나 재해 발생 시 대응할 수 없으므로 청각장애인 전용시설에 숙박하면 어떻겠느냐며 거부 의사를 밝혔다. 협회측은 청각장애인이 투숙한다는 것을 알자 갑자기 난색을 표했다고 말했다. 청각장애인협회측은 시즈오카현을 통해 항의했고 자연의 집측은 조례가 있음에도 (거부해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도쿄신문은 보도를 통해 전일본농아연맹측은 시즈오카현 내에 청각장애인용 전용시설이 없어서 다른 곳의 숙박시설을 예약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자연의 집은 아타미시가 관리하는 시설로 자연의 집측은 사태가 불거진 뒤 시측의 지적을 받고 청각장애인들을 투숙시키기로 방향을 선회했다고 전했다.


한편 시설 책임자인 사토 야스히로 소장은 청각장애인은 화재경보기 소리를 듣지 못하는 데다 시설의 내진설계 부족으로 안전확보가 어렵다고 생각해 그랬던 것이라며 시의 지도를 받고 수용 결정을 내렸으나 연맹의 연락처를 파악하지 못했다고 변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