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12 (목)

  • -동두천 26.5℃
  • -강릉 31.7℃
  • 흐림서울 27.4℃
  • 흐림대전 30.1℃
  • 구름조금대구 30.7℃
  • 구름많음울산 31.1℃
  • 구름많음광주 30.6℃
  • 구름많음부산 29.6℃
  • -고창 30.7℃
  • 구름조금제주 29.0℃
  • -강화 24.2℃
  • -보은 29.2℃
  • -금산 29.3℃
  • -강진군 29.2℃
  • -경주시 32.8℃
  • -거제 31.0℃
기상청 제공

KJ세상만사

'양예원 사건' 스튜디오 실장 시신, 암사대교서 발견...다른 피의사 수사는 계속

[KJtimes=이지훈 기자]유튜버 양예원 씨의 강압적 촬영 및 노출사진 유출 사건 첫 번째 피의자인 스튜디오 실장 A(42)씨 시신이 발견됐다.

 

서울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12일 오전 740분께 경기도 구리 암사대교 아래 강물 위로 시신이 떠올라 근처에서 공사 중이던 바지선 관계자가 119로 신고했다.

 

경찰은 신분증을 통해 시신이 A 씨라는 점을 확인했다.

 

경찰은 A 씨의 사망이 최종 확인되면 A 씨 혐의에 대해 '공소권 없음'으로 처리할 예정이다.

 

A 씨는 지난 9일 오전 920분께 경기도 남양주시 미사대교에서 투신한 것으로 추정된다.

 

당시 사람이 강으로 떨어졌다는 신고가 있었고, 투신 현장 근처에 있던 차는 A 씨 것으로 파악됐다.

 

A 씨 차에서는 '억울하다'는 내용의 한 장짜리 유서가 나왔다.

 

그는 유서에서 경찰과 언론에 대한 억울함을 토로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자신이 하지 않은 일이 사실로 받아들여지는 것이 너무 억울하다는 심경을 유서에 담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 씨를 제외한 이 사건의 다른 피의자 6명에 대해선 계속 수사한다는 방침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