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12 (목)

  • -동두천 26.5℃
  • -강릉 31.7℃
  • 흐림서울 27.4℃
  • 흐림대전 30.1℃
  • 구름조금대구 30.7℃
  • 구름많음울산 31.1℃
  • 구름많음광주 30.6℃
  • 구름많음부산 29.6℃
  • -고창 30.7℃
  • 구름조금제주 29.0℃
  • -강화 24.2℃
  • -보은 29.2℃
  • -금산 29.3℃
  • -강진군 29.2℃
  • -경주시 32.8℃
  • -거제 31.0℃
기상청 제공

KJ세상만사

김해공항 사고 가해자는 항공사 직원...BMW 질주 왜?

[KJtimes=이지훈 기자]지난 10일 발생한 '김해공항 BMW 질주사고'의 운전자가 항공사 직원인 것으로 확인됐다.

 

12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사고가 발생한 김해공항 국제선청사 2층 입구 앞 진입도로는 평소 승객과 짐을 싣고 온 택시나 승용차들이 상시 정차해 있는 곳이다.

 

이 때문에 안전 운행 속도가 40이하로 제한되고 한국공항공사에서 진입 속도를 줄이려고 차선 간 안전봉을 설치하는 등 조치를 한 구간이다.

 

가해자인 BMW 운전자 정모(35) 씨는 항공사 직원으로 확인됐다.

 

사고 당일 같은 항공사 직원 1명과 외주업체 직원 1명을 태우고 자기 소유의 BMW를 몬 것으로 알려진다.

 

정 씨는 경찰에서 "앞을 잘 보지 못했다"면서 "동승자 1명에게 급한 볼일이 생겨 공항으로 데려다주면서 사고가 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후 경찰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동승자 2명은 없었고 운전자만 있는 상황이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 의뢰한 BMW 차량 속도 측정 결과가 나오면 정 씨를 비롯해 관련자들을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