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13 (금)

  • -동두천 27.7℃
  • -강릉 32.3℃
  • 흐림서울 28.3℃
  • 구름많음대전 30.9℃
  • 구름조금대구 32.2℃
  • 구름조금울산 32.3℃
  • 구름많음광주 31.4℃
  • 맑음부산 28.1℃
  • -고창 31.1℃
  • 구름많음제주 27.4℃
  • -강화 26.2℃
  • -보은 30.5℃
  • -금산 30.9℃
  • -강진군 30.3℃
  • -경주시 32.8℃
  • -거제 32.8℃
기상청 제공

KJ 문화스포츠 풍향계

구혜선 "밥 많이 먹어서 10kg 쪘어요" 임신설·성형설 사실무근

[KJtimes=이지훈 기자]배우 구혜선이 임신설 등 항간의 소문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12일 구혜선은 경기도 부천시청 앞 광장에서 진행된 제22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BIFAN)에 참석했다. 당시 구혜선은 평소보다 조금 더 통통해진 것 같은 모습을 보였다.

 

이에 네티즌들 사이에서 구혜선의 성형설과 임신설이 떠돌았다.

 

이에 구혜선은 지난 12일 자신의 SNS밥 많이 먹어서 살쪘어요. 10kg”라는 글과 함께 셀프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한 사진에는 신비로운 눈동자와 붉은 입술, 흰 피부로 구혜선만의 아름다움이 담겼다.




배너






'신연희 증거인멸' 강남구청장 직원 항소심도 실형 [KJtimes=김승훈 기자]신연희 전 서울 강남구청장의 업무상 횡령 의혹과 관련한 증거를 인멸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강남구청 직원이 항소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5부(한정훈 부장판사)는 13일 5급 공무원 김모씨에게 1심과 마찬가지로 징역 2년의 실형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행위자의 지시를 따를 의무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며 "신 전 구청장으로부터 직접 결재를 받았고, 다른 상급자·하급자가 모두 따를 수 없다고 거부한 상황에서 피고인만 따른 것은 자유로운 의사가 있었다고 보인다"고 판단했다. 또 "공무원으로서 법원의 영장 집행을 거부해 신 전 구청장의 기소나 유죄 입증을 어렵게 하는 결과를 초래해 엄벌 필요성이 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김씨는 지난해 7월 신 전 구청장의 횡령 혐의를 수사하던 경찰이 업무추진비 관련 자료를 임의제출하라고 요구하자 이를 거부하고, 삭제 프로그램을 구매해 업무추진비 자료가 저장된 서버 전체를 삭제·포맷한 혐의로 기소됐다. 신 전 구청장은 직원 격려금 등을 빼돌려 사적으로 쓰고, 김씨에게 압수수색 등에 대비해 전산 서버의 업무추진비 관련 데이터를 지우도록 지시한 혐의 등으로 1심 재판을 받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