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13 (금)

  • -동두천 27.7℃
  • -강릉 32.3℃
  • 흐림서울 28.3℃
  • 구름많음대전 30.9℃
  • 구름조금대구 32.2℃
  • 구름조금울산 32.3℃
  • 구름많음광주 31.4℃
  • 맑음부산 28.1℃
  • -고창 31.1℃
  • 구름많음제주 27.4℃
  • -강화 26.2℃
  • -보은 30.5℃
  • -금산 30.9℃
  • -강진군 30.3℃
  • -경주시 32.8℃
  • -거제 32.8℃
기상청 제공

삼성바이오로직스, ‘상장폐지’ 가능성 매우 낮다고(?)

한국투자증권 “과거 사례와의 비교, 형평성 등 고려하면 제한적”

[KJtimes=김승훈 기자]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가 상장 폐지될 가능성은 매우 낮다는 전망이 나왔다.


13일 한국투자증권은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해 이 같은 전망을 내놓고 이번 사안의 핵심이던 삼성바이오에피스의 회계처리 기준 변경에 대해 증권선물위원회가 판단을 유보함에 따라 삼성바이오로직스의 회계 이슈는 최종 결론이 나지 않았으나 과거 사례와의 비교, 형평성 등을 고려하면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실제로 상장 폐지될 가능성은 제한적이라고 밝혔다.


전날 증권선물위원회(이하 증선위)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바이오젠과의 콜옵션 계약 내용을 누락 공시한 점은 고의라고 판단해 담당 임원 해임·검찰 고발 등 제재를 결정했으나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의 가치를 공정가치로 임의 변경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판단을 유보했다.


진흥국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차후 스케줄은 아직 정해진 바가 없어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한 불확실성은 아직 완전히 해소되지 않았으며 장기간 지속할 가능성이 있다회계 기준 위반으로 최종 결론 날 가능성이 있고 이 경우에는 상장폐지 사유가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진 연구원은 하지만 한국거래소는 상장폐지 심사 때 기업의 계속성, 경영 투명성, 기타 공익과 투자자 보호 등을 종합 고려해 회계 부정으로 판결되더라도 무조건 상장 폐지되지는 않는다면서 과거 분식회계에 연루됐으나 상장폐지는 되지 않은 대우조선해양, 한국항공우주 등의 사례에서도 이를 확인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전날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증선위가 자사에 대해 회계기준을 중대하게 위반했고 고의로 공시를 누락한 것으로 판단한 데 대해 강력히 반발하고 나섰다. 또 고의로 회계부정을 저지를 이유가 없다며 행정소송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현재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증선위의 결정을 납득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당시 회사가 회계부정을 저질러 얻을 수 있는 게 없는 상황이었으므로 '고의성' 자체가 성립할 수 없다는 것이다.


윤호열 삼성바이오로직스 상무는 설립한 지 얼마 되지도 않은 초기 단계 회사가 고의로 공시를 누락할 동기도, 이유도 없지 않으냐고의성에 대해서는 치열하게 다퉈야 할 부분인데 회사는 물론 시장이 납득할 만한 이유도 제시하지 못한 채 졸속으로 결론을 내렸다고 반발했다.




배너



삼성바이오로직스, ‘상장폐지’ 가능성 매우 낮다고(?) [KJtimes=김승훈 기자]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가 상장 폐지될 가능성은 매우 낮다는 전망이 나왔다. 13일 한국투자증권은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해 이 같은 전망을 내놓고 이번 사안의 핵심이던 삼성바이오에피스의 회계처리 기준 변경에 대해 증권선물위원회가 판단을 유보함에 따라 삼성바이오로직스의 회계 이슈는 최종 결론이 나지 않았으나 과거 사례와의 비교, 형평성 등을 고려하면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실제로 상장 폐지될 가능성은 제한적이라고 밝혔다. 전날 증권선물위원회(이하 증선위)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바이오젠과의 콜옵션 계약 내용을 누락 공시한 점은 고의라고 판단해 담당 임원 해임·검찰 고발 등 제재를 결정했으나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의 가치를 공정가치로 임의 변경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판단을 유보했다. 진흥국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차후 스케줄은 아직 정해진 바가 없어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한 불확실성은 아직 완전히 해소되지 않았으며 장기간 지속할 가능성이 있다”며 “회계 기준 위반으로 최종 결론 날 가능성이 있고 이 경우에는 상장폐지 사유가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진 연구원은 “하지만 한국거래소는 상장폐지 심사 때 기업의 계속성, 경영 투명성, 기타 공익과



'신연희 증거인멸' 강남구청장 직원 항소심도 실형 [KJtimes=김승훈 기자]신연희 전 서울 강남구청장의 업무상 횡령 의혹과 관련한 증거를 인멸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강남구청 직원이 항소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5부(한정훈 부장판사)는 13일 5급 공무원 김모씨에게 1심과 마찬가지로 징역 2년의 실형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행위자의 지시를 따를 의무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며 "신 전 구청장으로부터 직접 결재를 받았고, 다른 상급자·하급자가 모두 따를 수 없다고 거부한 상황에서 피고인만 따른 것은 자유로운 의사가 있었다고 보인다"고 판단했다. 또 "공무원으로서 법원의 영장 집행을 거부해 신 전 구청장의 기소나 유죄 입증을 어렵게 하는 결과를 초래해 엄벌 필요성이 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김씨는 지난해 7월 신 전 구청장의 횡령 혐의를 수사하던 경찰이 업무추진비 관련 자료를 임의제출하라고 요구하자 이를 거부하고, 삭제 프로그램을 구매해 업무추진비 자료가 저장된 서버 전체를 삭제·포맷한 혐의로 기소됐다. 신 전 구청장은 직원 격려금 등을 빼돌려 사적으로 쓰고, 김씨에게 압수수색 등에 대비해 전산 서버의 업무추진비 관련 데이터를 지우도록 지시한 혐의 등으로 1심 재판을 받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