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30 (월)

  • -동두천 34.2℃
  • -강릉 27.9℃
  • 구름많음서울 35.3℃
  • 구름많음대전 34.5℃
  • 구름많음대구 32.2℃
  • 구름조금울산 31.3℃
  • 구름많음광주 32.4℃
  • 맑음부산 32.0℃
  • -고창 32.6℃
  • 구름조금제주 30.9℃
  • -강화 33.2℃
  • -보은 33.8℃
  • -금산 31.3℃
  • -강진군 33.4℃
  • -경주시 29.3℃
  • -거제 33.2℃
기상청 제공

일본, 최고령 할머니의 장수비결…들어보니

비결은 왕성한 식욕…꾸준한 공부도 비결 중 하나

[KJtimes=조상연 기자]“맛있는 것을 먹고 공부하고 재미있게 노는 것 외에 하고 싶은 것은 없다.”


일본 후쿠오카현에 사는 다나카 가네씨의 말이다. 올해 나이 115세인 다나카씨는 최근 일본 최고령 여성이자 남녀를 통틀어 일본 최고령자다. 그런 그가 전하는 건강 비법이 일본 사회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27NHK와 교도통신에 따르면 다나카씨는 190312일생이다. 그는 현재 청력이 약해 보청기를 사용한다. 하지만 비교적 건강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직접 보행 보조기를 끌며 식당이나 화장실을 다닐 정도다.


다나카씨의 장수비결은 식욕에 있다. 노인 시설 관계자에 따르면 그는 식욕이 왕성하며 단 것을 좋아하는 편이다. 카페오레 캔 음료를 특히 좋아해 하루에 3~4개 마시며 취미는 글씨 연습과 계산이다. 식사 후에는 보드 게임을 즐겨한다. 질 경우 기분 나빠할 정도로 승부욕도 있다.


사실 다나카씨 이전 일본 최고령자로 인정을 받았던 미야코 지요(117)씨의 경우도 식욕이 장수에 도움이 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세계 기네스협회(이하 협회)에 따르면 미야코씨는 지난 4월 세계 최고령자였던 가고시마현의 여성 다지마 나비씨가 노환으로 숨진 뒤 한동안 비공식적인 세계 최고령자이기도 했다. 협회의 인증절차가 진행되던 중 세상을 떠났다. 협회측은 미야코씨가 숨진 뒤 그가 세계 최고령자였다고 공식 발표를 했다.


AP통신에 따르면 지난 22일 숨졌던 미야코씨는 생선 초밥과 장어를 먹는 것을 특히 좋아했다. 서예를 즐겨 최근까지도 연습을 계속하기도 했다. 가족들에 따르면 그는 다른 사람과 이야기를 나누는 것을 좋아하는 성격이었다.


일본 최고령 여성이 된 다나카씨는 후쿠오카현 노인시설에서 보행보조기를 끌며 자신이 일본 최고령자가 된 것에 대해 깜짝 놀랐고 여러분들 덕분이라면서 앞으로 5년은 힘내고 싶다고 활짝 웃었다.




배너


중국산 편강, 표백제 138배 많이 넣은 제품 유통한 업자 적발 [KJtimes=김봄내 기자]부산시 특별사법경찰과는 표백제를 최고 138배나 많이 넣은 중국산 편강을 사들여 국내에 유통한 식품업자 8명을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부터 최근까지 중국 보따리상(일명 따이공·代工)들이 국내에 반입한 편강(설탕에 절인 생강)과 대추 가공식품 등을 구매해 재래시장과 주점 등에 유통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중국 보따리상의 경우 1인당 40㎏ 이하의 식품은 관세를 물지 않는다는 점을 악용해 보따리상으로부터 모두 5.5t의 물량을 시중가격보다 40%가량 싼 가격에 사들여 이 중 4.1t을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이들이 판매한 편강은 좋은 색깔을 내기 위해 식품첨가제 성분인 이산화황을 기준치의 29배에서 최고 138배나 많이 넣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산화황을 과다섭취하면 호흡기 질환 등을 유발할 우려가 있다. 부산 특사경 관계자는 "이들은 단속을 피하려고 재래시장 인근에 별도의 창고를 임차해 식품을 보관하고 결제는 현금으로만 하는 치밀함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특사경은 중국 보따리상으로부터 반입되는 식품의 경우 안전성이나 유해성에 의심이 가는 만큼 반입물품 통관절차를 강화해 줄




김부선 갈비뼈 부상 "8월 말 이재명의 거짓말 밝혀질 것" [KJtimes=김승훈 기자]배우 김부선씨가 최근 경찰에 출석 연기를 요청했다. 김씨는 지난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상기 본인은 내 의지와 관계없이 정치인들 이해관계에 따라 피고발인 및 참고인으로 경찰출석을 요청받았다"라며 "하지만 예기치 못한 심각한 갈비뼈 부상으로 인해 병원에서 6주 치료를 요한다는 진단서를 받았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거동이 불편할 뿐 아니라 아직 변호사 선임을 하지 못해 현재 상태로는 출석이 불가능하다"라며 "2018년 7월 21일 지인을 통해 경찰이 출석을 통보해 왔다고 처음 전해 들었다"라고 말했다. 김씨는 "건강이 회복되고 변호사의 조력을 받을 수 있도록 배려해주신다면 8월 말경에는 이재명의 거짓말과 모략은 반드시 밝혀질 것"이라며 "지금은 심신이 온전치 않은 와중이지만 증거를 찾기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 중임을 양해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경기 분당경찰서는 바른미래당이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이 지사를 고발한 사건과 '이재명캠프 가짜뉴스대책단'이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김 전 후보와 김부선씨를 맞고발한 사건을 병합해 수사 중이다. 경찰은 이미 김영환 전 바른미래당 경기도지사 후보를 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