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31 (화)

  • -동두천 34.8℃
  • -강릉 31.5℃
  • 구름조금서울 36.4℃
  • 구름조금대전 36.4℃
  • 구름조금대구 32.9℃
  • 구름조금울산 32.0℃
  • 구름많음광주 33.7℃
  • 맑음부산 33.4℃
  • -고창 33.1℃
  • 맑음제주 31.5℃
  • -강화 32.8℃
  • -보은 34.3℃
  • -금산 34.5℃
  • -강진군 35.0℃
  • -경주시 31.4℃
  • -거제 33.8℃
기상청 제공

일본 남녀 흡연율 ‘뚝’…‘사상 최저’ 기록한 이유는

건강 고려 의식 고조에 규제 강화와 담배 가격 인상도 영향

[KJtimes=조상연 기자]오는 20204월부터 학교나 병원, 행정기관, 중대형 음식점 등 많은 사람이 이용하는 시설에서는 담배를 피울 수 없게 하는 건강증진법 개정안을 지난 18일 참의원 본회의에서 의결한 바 있는 일본의 성인 흡연율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교도통신은 일본 성인 남녀의 올해 흡연율이 17.9%로 집계돼 사상 최저로 나타났으며 일본담배산업(JT)은 지난 5월 흡연율을 조사한 결과 전년보다 0.3%포인트 감소한 17.9%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교도통신 보도에 따르면 흡연율은 남성이 전년보다 0.4%포인트 감소한 27.8%, 여성은 0.3%포인트 감소한 8.7%로 나타났다. 일본 내 흡연인구는 전년보다 37만 명 감소한 총 1880만 명으로 추산됐다. 이번 조사는 전국에서 32000여 명을 대상으로 이뤄졌으며 유효 응답률은 60.6%였다.


교도통신은 보도를 통해 이는 고령화가 심화하는 가운데 건강을 고려하는 의식이 높아진 데다 흡연과 관련한 규제가 강화하고 증세에 따른 담배 가격 인상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고 전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