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2 (목)

  • 구름많음동두천 36.3℃
  • 구름많음강릉 31.3℃
  • 구름조금서울 36.6℃
  • 맑음대전 36.1℃
  • 구름조금대구 34.9℃
  • 맑음울산 31.4℃
  • 구름조금광주 35.9℃
  • 맑음부산 33.0℃
  • 구름조금고창 34.8℃
  • 구름조금제주 29.4℃
  • 구름조금강화 33.3℃
  • 맑음보은 33.7℃
  • 맑음금산 34.6℃
  • 구름많음강진군 33.1℃
  • 구름조금경주시 34.8℃
  • 구름조금거제 31.9℃
기상청 제공

재계

효성 조현준 회장, "시원한 수박 드시고 더위 이겨내세요"

[KJtimes=김봄내 기자]효성 조현준 회장이 폭염으로 힘겨운 여름을 나고 있는 마포구 취약계층 이웃을 방문해 사랑의 쌀을 전달하고 수박을 함께 먹으며 건강하게 여름을 보내기를 응원했다.

 

효성은 전국 기온 관측을 시작한 111년 만에 최고 기온을 기록한 지난 1일 조 회장과 임직원으로 구성된 효성나눔봉사단 20여명이 서울 성산동 임대 아파트 등 마포구 이웃 500세대를 방문해 10,000kg의 쌀과 과일 등을 전달했다고 2일 밝혔다.

 

효성은 지난 2006년부터 13년째 매년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마포구 주민에게사랑의 쌀을 전달해왔다. 매년 1,000포대 이상의 쌀을 전달해 누적으로는 이미 15,000포대를 넘어섰다.

 

사랑의 쌀은 효성이 농촌의 안정적인 판로를 열어주기 위해 자매마을인 경남 함안에서 지난 2011년부터 지속적으로 구입해오고 있다. 이를 통해 자매마을과의 상생은 물론 마포구 이웃들에게 품질 좋은 쌀을 제공하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두고 있다.

 

조 회장은 주민들과 만난 자리에서기업인으로서 경영과 투자에 매진해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이웃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드릴 수 있도록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조 회장을 만난 마포구 이웃 주민은 유례없이 30도가 넘는 날씨가 이어져서 지쳐 있었는데, 효성의 작은 도움이 여름을 나는 큰 힘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조현준 회장은 평소에도 나눔으로 함께 하는 사회를 위해 취약계층의 자립과 안정적 생계 지원, 문화예술 후원, 호국보훈 등에 지속적인 관심을 가지고 사회공헌활동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효성은 마포구 등 국내 사업장이 속한 지역 사회와 협력해 사랑의 쌀과 김장김치, 생필품을 정기적으로 후원하고 있다. 취약계층 학생을 위한 장학재단 후원과 어린이 과학교실 운영 등을 통해 미래 세대 육성에도 앞장 서고 있다. 장애인과 취약계층의 일자리 창출과 자립을 위해 재활용품 판매점인 굿윌스토어 효성1호점의 설립 및 운영을 지원했으며, 장애인을 위한 사회적기업도 지원하고 있다.

 

문화예술분야에서도 장애 어린이 음악교육과 장애아동으로 이뤄진 오케스트라에 후원하고 있으며, 장애인 예술가 지원활동도 활발하게 펼치고 있다. 문화유산 보호를 위해 지속적으로 나서 창덕궁 환경정화활동에 참여하고 있으며, 궁궐 정비프로젝트 등을 진행하고 있다. 이 외에도 6.25참전용사 후원, 11묘역 봉사활동, 11병영 후원, 군부대 북카페 지원 등 호국보훈 활동에도 꾸준히 참여하고 있다.

 

조 회장은 효성인의 사회적 책임을 강조하며 매년 초 신입사원들이 입사하면 첫 사회생활을 봉사활동으로 시작하도록 이끌고 있다. 승격자들의 교육프로그램에도 봉사활동을 반드시 포함하도록 하고 있으며, 지난 2013년부터는 효성나눔봉사단을 설립해 임직원의 자발적인 사회공헌활동 참여를 유도하고 있다.






스마트팜 혁신밸리, 경북 상주·전북 김제에 조성...첨단 농산업 단지 [KJtimes=이지훈 기자]경북 상주와 전북 김제에 정보통신기술(ICT)을 토대로 하는 첨단 농산업 단지인 '스마트팜 혁신밸리'가 조성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전국 시·도를 대상으로 혁신밸리 대상지역을 공모해 평가를 거친 결과 상주와 김제를 대상지로 선정했다고 2일 밝혔다. 혁신밸리는 스마트팜에 청년 인력 양성과 기술 혁신 등을 더해 농업과 전후방 산업의 동반 성장을 도모하는 단지다. 이 같은 취지에 따라 상주와 김제에는 청년 교육과 취·창업을 지원하는 창업보육센터, 적정한 임대료만 내면 스마트팜에 도전할 수 있는 임대형 스마트팜, 기업과 연구기관이 기술을 개발하고 시험하는 실증단지가 2021년까지 만들어진다. 원예단지기반조성, 산지유통시설, 농촌 주거여건 개선 같은 지원도 이뤄진다. 농식품부는 "상주와 김제는 계획의 실현 가능성, 구체성과 타당성, 지역 자원과 농업인과의 연계 등에서 상대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경북 상주 혁신밸리는 청년 보육체계와 자체 청년농 육성 프로젝트를 연계해 매년 스마트팜 전문인력 80명을 배출한다. 멘토링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마트업 캠퍼스도 차리고, 문화거리를 조성한다. 전북 김제 혁신밸리는 풍부한 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