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3 (금)

  • 맑음동두천 29.6℃
  • 구름조금강릉 26.6℃
  • 구름조금서울 30.8℃
  • 맑음대전 28.8℃
  • 구름조금대구 26.4℃
  • 맑음울산 26.7℃
  • 맑음광주 28.3℃
  • 맑음부산 28.2℃
  • 맑음고창 28.8℃
  • 제주 28.4℃
  • 구름조금강화 29.4℃
  • 맑음보은 25.7℃
  • 맑음금산 25.5℃
  • 구름많음강진군 28.2℃
  • 맑음경주시 24.6℃
  • 맑음거제 28.6℃
기상청 제공

[맞수열전]LG전자 ‘약진’에 삼성전자 ‘주춤’…상반기 승패 갈렸다

실적은 ‘LG전자’ 판정승…삼성은 스마트폰 사업에서 ‘압도’

[KJtimes=견재수 기자]삼성전자와 LG전자가 AI 기술이 미래 가전·모바일 시장의 승부를 가르는 결정적인 변수가 될 것으로 보고 경쟁을 벌이는 것으로 보이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이들의 상반기 실적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유는 이들 업체가 국내는 물론 글로벌 TV·가전 시장에서 전통의 맞수로 자존심 경쟁을 펼치고 있다는데 있다. 현재 업계에서는 이번 상반기 실적의 경우 LG전자의 판정승에 무게를 두는 분위기다. 매출 격차는 지난해 절반 수준으로 줄었고 영업이익은 LG전자가 많다는 이유에서다.


3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LG전자의 맞수대결 관전포인트는 매출 규모와 수익성이다. 우선 매출규모의 경우 삼성전자가 여전히 앞서고 있다. 그러나 주목되고 있는 것은 격차다. 이들 업체간 격차는 크게 줄어들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실제 삼성전자의 가전 부문 매출은 각각 201400억원이다. 반면 LG전자의 매출은 181220억원이다. 두 업체간 격차는 2180억원이다. 하지만 지난해 상반기(42090억원)와 비교하면 절반 이하로 격차가 줄어들었다.


사실 지난 2013년까지 삼성전자의 매출은 LG전자를 월등히 앞섰다. 당시 격차는 연간 19조원을 넘었다. 하지만 이때를 기점으로 사정이 달라졌다. 이후 격차가 줄어들기 시작했고 급기야 지난해에는 10조원 수준이 됐다. 시장에서는 현재 상반기 추세가 이어진다면 올해는 5조원을 밑돌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무엇보다 눈길을 끄는 것은 두 업체간 수익성이다. 영업이익은 2016년까지만 해도 삼성전자가 LG전자보다 많은 영업이익을 냈지만 LG전자가 지난해 역전에 이어 올해 들어 차이를 벌리고 있다.


현재 LG전자는 올 상반기에만 12000억원 이상 차이를 내며 삼성전자를 멀찍이 밀어낸 모습이다. 특히 올해 상반기 가전 사업부문에서 삼성전자의 영업이익률(매출 대비 영업이익)3.9%LG전자(11.0%)의 절반에도 못 미친 상황이다.


다만 스마트폰 시장에서는 아직까지 삼성전자가 월등하다. 모바일 사업부문에서 삼성전자는 상반기에만 매출 56500억원에 64400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뒀다. 대조적으로 LG전자는 매출 42308억원에 3215억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이에 따라 이 분야에서는 삼성전자가 올해도 완승을 굳히는 모습이다.


이런 가운데 삼성전자와 LG전자의 향후 대결구도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AI 투자로 새 경쟁구도를 예고하고 있는 게 그것이다.


삼성전자의 경우 최근 주요 국가에 글로벌 AI 연구센터를 설립했다. 넥스트 Q 펀드를 조성해 AI 관련 스타트업 투자에 나섰으며 AI 분야에서 세계적인 권위자들을 잇따라 영입하고 있다.


LG전자도 AI 투자에 적극적이다. 올 초 미국 실리콘밸리에 AI 연구조직인 어드밴스드 AI’를 설립하고 딥러닝과 미래자동차 기술 등의 연구에 나섰다. 또한 최근에는 캐나다 토론토에 AI 연구를 전담하는 연구소를 개소했다.


한편 실적에 대한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입장은 다르게 나타나고 있다. 삼성전자는 단기 성과보다는 장기적인 안목에서 사업 전략을 이어가고 있다고 강조한다. 글로벌 1위 업체의 입지를 유지하기 위한 마케팅 비용과 함께 공격적인 혁신 투자와 연구개발(R&D) 비용 등이 투입되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LG전자는 실적 성장에 대한 비결로 최근 가전 사업부문의 선전에 대해 수익성이 높은 프리미엄 시장에서 스타일러, 건조기 등 신성장 제품을 중심으로 시장 입지를 강화하는 데 더해 원가경쟁력도 높였기 때문이라고 밝히고 있다.






스마트팜 혁신밸리, 경북 상주·전북 김제에 조성...첨단 농산업 단지 [KJtimes=이지훈 기자]경북 상주와 전북 김제에 정보통신기술(ICT)을 토대로 하는 첨단 농산업 단지인 '스마트팜 혁신밸리'가 조성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전국 시·도를 대상으로 혁신밸리 대상지역을 공모해 평가를 거친 결과 상주와 김제를 대상지로 선정했다고 2일 밝혔다. 혁신밸리는 스마트팜에 청년 인력 양성과 기술 혁신 등을 더해 농업과 전후방 산업의 동반 성장을 도모하는 단지다. 이 같은 취지에 따라 상주와 김제에는 청년 교육과 취·창업을 지원하는 창업보육센터, 적정한 임대료만 내면 스마트팜에 도전할 수 있는 임대형 스마트팜, 기업과 연구기관이 기술을 개발하고 시험하는 실증단지가 2021년까지 만들어진다. 원예단지기반조성, 산지유통시설, 농촌 주거여건 개선 같은 지원도 이뤄진다. 농식품부는 "상주와 김제는 계획의 실현 가능성, 구체성과 타당성, 지역 자원과 농업인과의 연계 등에서 상대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경북 상주 혁신밸리는 청년 보육체계와 자체 청년농 육성 프로젝트를 연계해 매년 스마트팜 전문인력 80명을 배출한다. 멘토링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마트업 캠퍼스도 차리고, 문화거리를 조성한다. 전북 김제 혁신밸리는 풍부한 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