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세상만사

민통선 초병, 출입 문제로 실랑이...공포탄에 농민 부상

[KJtimes=이지훈 기자]강원 중동부 전선 전방 검문소에서 민통선 출입 절차 문제로 농민과 승강이를 벌이던 초병이 공포탄을 발사해 농민이 다치는 사건이 발생했다.

 

7일 육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58분께 철원군 동송읍 대위리 인근에서 육군 모 부대 소속 초병 A(20) 일병과 농민 B(60)씨가 출입 절차가 까다롭고 출입이 지연된다는 이유로 승강이를 벌였다.

 

이 과정에서 B씨가 A 일병의 총기를 잡고 흔들자 A 일병이 공포탄 1발을 발사했다.

 

이 사고로 B씨가 오른쪽 배 부위에 500원짜리 동전 크기의 화상을 입어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과 군 당국은 검문소 인근의 CCTV 등을 확인하는 등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