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세상만사

육군사관학교-공군사관학교 경쟁률 역대 최고 기록...취업난 영향?

[KJtimes=이지훈 기자]내년도 육군사관학교와 공군사관학교의 생도 모집 경쟁률이 각각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

 

7일 육군에 따르면 내년에 입학할 육사 생도 330명 모집에 11281명이 지원해 사상 최고인 34.21의 경쟁률을 보였다육사는 이날 1차 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으로 결과는 원서접수 사이트인 유웨이어플라이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2차 시험은 오는 2328일 사이에 진행된다. 개인별로 12일 간 신체검사, 체력검정, 면접시험 등이 치러진다. 최종 합격자는 우선 선발과 특별전형은 1026, 정시선발은 1214일에 각각 발표된다.

 

공사도 내년에 입학할 생도 205명 모집에 8469명이 지원해 41.31의 역대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남성(185)34.81, 여성(20)101.71의 경쟁률로, 1996년 여성 생도 모집이래 처음으로 경쟁률이 1001을 넘어섰다.

 

1차 시험 합격자는 이날 공사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되며, 신체검사와 논술 등이 진행되는 2차 시험은 20일부터 929일까지 조별로 12일 일정으로 치러진다최종 합격자는 1031일 발표된다.

 

해군사관학교는 내년에 입학할 생도 170명 모집에 6537명이 지원해 38.5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역대 최고였던 올해 경쟁률(391)보다는 약간 낮아졌다남성(150)33.51, 여성(20)75.91의 경쟁률을 보였다.

 

1차 합격자는 이날 해사 홈페이지에 공개되며 신체검사와 면접 등 2차 시험은 22일부터 9월 중순까지 조별로 나눠 치러진다. 최종 합격자는 우선 선발은 1024, 수능 시험 점수를 합산한 정시선발은 1214일 각각 발표된다.

 

국군간호사관학교는 내년에 입학할 생도 90명 모집에 4292명이 지원해 사관학교 중에서 가장 높은 47.7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올해 경쟁률(501)보다는 소폭 낮아졌다(9)62.11, 여성(81)46.11의 경쟁률을 각각 기록했다.

 

각 군 사관학교 경쟁률이 사상 최고 수준을 기록한 것은 심각한 취업난 속에 졸업과 동시에 임관하는 군 간부가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직장으로 주목을 받는 것으로 풀이된다.

 









[증시전망]‘한국 성장세 둔화’ 예상된다고(?)
[KJtimes=김승훈 기자]한국경제의 수출과 내수가 동시에 부진해 성장세 둔화가 불가피해 보인다는 전망이 나왔다. 1일 유진투자증권은 미국 경제는 1분기에 부진했던 성장세가 2분기에 반등하고 중국경제 역시 부양정책 효과가 시차를 두고 발현되면서 하반기에 성장세가 개선될 가능성이 있으며 올해 세계 경제는 지난해보다 성장세가 둔화하지만 경기침체를 우려할 정도는 아니라고 진단했다. 이상재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세계 경제가 침체는 아니더라도 성장세 둔화가 이어지는 가운데 국내 내수 여건이 악화하고 있다는 점에서 한국경제는 성장세 둔화가 불가피하다”며 “2월 산업활동 동향에 나타난 동행지수 순환변동치가 11개월 연속 하락한 가운데 선행지수 순환변동치 역시 9개월 연속 하락했다”고 분석했다. 이 연구원은 “1~2월 전산업생산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0.3% 감소해 역성장세로 반전했고 1~2월 소매판매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1% 증가해 둔화 기조를 이어갔다”면서 “수출 역성장에 내수 부진이 가세한 설상가상 국면으로 국내총생산(GDP)이 전년 같은 기간 대비 2.0% 성장에 그친 지난해 3분기처럼 부진이 재현될 가능성이 커졌다”고 예상했다. 한편 이날 NH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