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7 (화)

  • 구름조금동두천 33.9℃
  • 구름조금강릉 29.2℃
  • 구름조금서울 35.4℃
  • 구름많음대전 35.8℃
  • 구름조금대구 31.7℃
  • 구름조금울산 28.8℃
  • 구름많음광주 30.3℃
  • 맑음부산 30.3℃
  • 흐림고창 31.7℃
  • 구름조금제주 30.7℃
  • 맑음강화 32.0℃
  • 구름조금보은 33.9℃
  • 구름조금금산 35.5℃
  • 구름많음강진군 30.0℃
  • 구름많음경주시 29.9℃
  • 구름조금거제 30.6℃
기상청 제공

일본 전력회사 적신호 ‘깜빡깜빡’…이유 들어보니

10년 뒤 전력수요 감소 현재보다 01% 적을 것으로 예측

[KJtimes=권찬숙 기자]일본 전력회사들에게 적신호가 켜졌다. 전력수요 감소로 그만큼 판매 경쟁이 심해져 경영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 탓이다. 이 같은 분석이 나온 이유로는 발광다이오드(LED) 조명 등 에너지 절전형 가전이 정착됐고 인구 감소도 계속되고 있다는 것이 지목되고 있다.


6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일본의 전력 수요가 처음으로 감소할 것으로 예측됐는데 대형 전력회사 10개사가 예측한 오는 2027년도의 총 전력수요는 2018년도 추정치와 비교해 약 0.1% 적을 것으로 예상됐다고 보도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 보도에 따르면 약 10년 후를 내다본 전력회사의 총 수요가 감소할 것으로 예측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2018년도 추정 수요는 8888kWh(킬로와트시)인 반면 2027년도는 이보다 감소한 8881kWh로 예측됐다. 구체적으로는 수요의 30%를 차지하는 가정용에서 5.1%가 줄어들 것으로 예측됐으며 공장용은 1.8%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한편 아사히신문은 이날 현재 일본에서는 연일 폭염이 계속되며 전력 사용량이 늘지만 전력량이 부족한 현상은 나타나지 않고 있다며 이는 2011년 동일본 대지진 당시 전력난을 겪어 순차 정전이 실시된 뒤 절전하는 습관이 가계와 산업계에서 정착됐기 때문이라고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