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요즘뜨는 정보

‘서머타임제 도입’ 검토에 나선 일본 정부…이유는

도쿄올림픽 앞두고 폭염 대책의 일환으로 준비 중

[KJtimes=조상연 기자]일본 정부와 여당이 2020년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폭염 대책으로 한시적인 서머타임제 도입 검토에 나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6일 산케이신문은 복수의 정부·여당 관계자를 인용해 올 가을 임시국회에서 의원입법으로 한시적인 서머타임제 도입 관련 법안을 제출하는 방안이 거론되고 있으며 이에 앞서 모리 요시로 도쿄올림픽 조직위원장은 지난달 27일 아베 신조 총리를 만나 서머타임제 도입을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산케이신문 보도에 따르면 여당에서는 오는 2019년에 서머타임제를 시범 도입한 뒤 문제점을 개선해 2020년에 본격적으로 도입하는 방안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여당은 기온이 높은 6~8월을 축으로 몇 개월간 2시간을 앞당기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산케이신문은 이렇게 되면 예를 들어 2020년 도쿄올림픽에서 오전 7시에 열릴 마라톤이 오전 5시로 앞당겨지게 된다며 앞서 도쿄도는 마라톤 코스에선 특수한 포장을 해 노면 온도 상승을 억제하고 나무 그늘을 가능한 한 많이 확보하고자 가로수를 정비하는가 하면 송풍기 등의 설치 장소도 늘리기로 했다고 전했다.


한편 다이이치생명 경제연구소의 나가하마 도시히로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서머타임제를 도입하면 개인 소비가 증가해 연간 7000억엔(7628억원)의 경제 효과가 있을 것으로 추산했다.









호텔신라, 면세점 매출 증가 따른 ‘실적 호조’ 기대된다고(?)
[KJtimes=김승훈 기자]호텔신라[008770]의 면세점 매출 증가에 따른 실적 호조가 기대된다는 분석이 나왔다. 2일 키움증권은 호텔신라에 대해 이 같은 분석을 내놓고 이 종목에 대한 목표주가를 11만3000원에서 12만8000원으로 올렸다. 아울러 이 회사의 올해 영업이익 추정치를 지난해보다 27% 증가한 2663억원으로 상향 조정한다면서 투자의견도 ‘매수’로 유지했다. 키움증권은 호텔신라의 1분기 영업이익은 566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8% 증가했을 것이라고 추정하면서 1~2월에 이어 3월에도 중국 따이공(보따리상)의 수요가 양호하게 나타났고 중국인 인바운드(외국인의 국내 관광)가 회복세를 보인 점도 긍정적이었다고 평가했다. 박상준 키움증권 연구원은 “중국의 전자상거래법 시행 이후 경쟁력 있는 따이공 중심으로 대형화가 이루어지면서 면세점 시장 규모 자체도 확대됐다”며 “덕분에 면세점 시장의 경쟁 강도가 완화되고 수익성에 대한 기대치도 높아졌다”고 분석했다. 박 연구원은 “호텔신라는 경쟁사와 달리 서울 강남지역에 면세점을 신규 출점하지 않았기 때문에 영업 레버리지 효과가 가장 강하게 나타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호텔신라는 전날 공시를 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