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 ‘누진제 완화’는 주가에 영향 제한적이라고(?)

KB증권 “누진제 완화 대책은 충분히 예견”

[KJtimes=김승훈 기자]정부의 누진제 한시 완화 대책이 한국전력[015760] 주가에 미칠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8KB증권은 한국전력에 대해 이 같은 분석을 내놓으면서 요금 인하 가능성은 이미 언론 등에 노출된 상황이었으며 누진제 완화 대책은 충분히 예견됐으며 한전 주가도 이를 반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전날 78월 주택용 전기요금을 누진제 구간 상한을 늘리는 방식으로 경감해주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3단계 누진 구간 중 1·2단계를 각각 100씩 상향 조정한다. 그러면서 당정은 이번 대책을 적용하면 전기료 인하총액이 2761억원에 이르고 가구당 19.5%가량 요금 부담이 감소하는 효과가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강성진 KB증권 연구원은 과거 사례를 살펴볼 때 이번 조치가 한전 이익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라며 “201579월에도 전기요금을 한시 인하했는데 당시 한전 매출액에 미친 영향은 256억원에 불과했다고 분석했다.


강 연구원은 혹서기가 끝난 이후 전기요금 인상 논의가 진행될 가능성이 크다면서 국제 에너지 가격 상승, 낮은 물가상승률 등을 고려하면 올해 중 한전의 전기요금 인상이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KB증권은 지난 2일 폭염 대책 관련 한시적 전기요금 인하가 실적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라며 한전에 대해 목표주가 45000원과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한 바 있다.


당시 KB증권은 한시적 요금 인하가 한전 실적에 미칠 영향은 크지 않아 보이며 누진제 완화 가능성도 작은데 다만 올해 전기요금 조정은 폭염으로 인해 9월 이후로 연기될 가능성이 커 보인다고 예상했다.


강 연구원은 “20153분기 평균 전력판매 단가는 전년 대비 0.2% 하락했고 이를 매출액으로 환산하면 256억원 감소에 불과했던 것으로 분석한다해외 원전 운영 사업의 이익 규모가 작아 영국 원전 수주 여부와 관련해 한국전력 주가가 영향을 받을 가능성은 작다고 평가했다.










김장훈-서경덕, 식목일 맞아 '독도식물 나눔행사' 진행한다
[KJtimes=김봄내 기자]가수 김장훈과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내일 식목일을 기념하여 독도의 대표 식물인 '섬기린초' 화분을 시민들에게 무료로 나눠주는 행사를 갖는다고 4일 밝혔다. 섬기린초는 세계적으로 울릉도를 포함한 독도에만 자생하는 한국의 고유식물이다. 주로 독도의 동도 암석지대에 넓게 분포하며 6∼7월께 꽃이 피고 9∼10월에 종자를 맺는 다년생 식물이다. 이번 일을 기획한 서 교수는 "일본에서는 절대로 못하는, 한국에서만 할 수 있는 '독도 캠페인'을 늘 진행해 왔다. 이런 캠페인의 일환으로 매년 식목일에 맞춰 독도 대표 식물인 섬기린초 나눔행사를 진행해 왔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섬기린초를 시민들에게 무료로 나눠줌으로서 집과 직장 등에서 직접 키우며 생활속에서 독도사랑을 한번 더 실천할 수 있는 좋은 계기를 마련해 드리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이번 행사는 5일 오전 11시반 명동예술극장 앞 부스에서 진행되며, 4월 5일을 기념하여 405개의 섬기린초 화분과 종이로 만드는 독도모형을 함께 나눠 줄 예정이다. 특히 이번 행사에는 서 교수와 '독도 콤비'로 오랫동안 함께 활동해온 가수 김장훈 씨가 재능기부로 동참한다. 이에 대해 김장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