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쿠팡, 적신호 ‘깜빡깜빡’…3중고에 ‘아슬아슬’

근무환경 불만에 배송지연, 눈덩이 적자까지 발생하며 고전 중

[KJtimes=견재수 기자]전자상거래 기업 쿠팡(대표 김범석)적신호가 켜진 모양새다. 쿠팡맨 내부에서는 근무 환경에 대한 불만이 고조되는 분위기다.


여기에 로켓배송 물류 증가량을 쿠팡의 자체 배송인력(쿠팡맨)으로 감당하기 어려운 상황이 발생하면서 배송 지연이 잇따르고 있다. 더불어 눈덩이 적자까지 발생하면서 벼랑 끝으로 내몰리는 형국이다.


8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쿠팡은 현재 잡음에 휘말려 있다. 쿠팡맨 근무 형태와 인력 이탈 문제와 관련해서다. 때문에 일각에서는 로켓배송의 경우 쿠팡맨 이탈과 추가 채용 난항, 1인당 배송물량 증가의 악순환이 이어질 수 있다는 지적의 목소리가 들린다.


현재 로켓맨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 것은 쿠팡이 최근 쿠팡맨에 대해 2교대 근무 방식(2웨이브) 도입을 추진 중인 것과 관련돼 있다.


이들은 새벽조와 오후조로 나뉜 회사의 일방적인 2교대 근무제 시행을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실제 이들의 반발은 거세다. 지난달 18일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저녁 있는 삶, 쿠팡맨은 포기해야 하나요라는 청원 글에 4900명이 넘는 사람이 참여한 것은 이를 반증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쿠팡이 추진하고 있는 이번 방식에 대해 실효성은 크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차별화가 없다는 것이다. 이는 마켓컬리의 샛별배송’, 이마트의 쓱배송등 동종 업계도 새벽배송이나 당일배송 등을 선보인 것에 기인한다.


그런가 하면 쿠팡은 외부에서도 악재와 마주하고 있다. 최근 로켓배송 지연과 관련한 소비자 불만이 잇따르고 있다는 게 그것이다. 그럼에도 쿠팡에 로켓배송 지연에 따른 소비자 보상 정책은 마련돼 있지 않은 상황이라 소비자 불만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실제 7월 들어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불만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주말에 꼭 필요해서 로켓배송 비용에 맞춰 구매했는데 배송이 지연됐다분유를 주문했는데 로켓배송이 지연돼서 부랴부랴 마트에 가서 구매했다등이 대표적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로켓배송은 19800원 이상을 당일 자정 전까지 주문하면 익일 중 배송해주는 서비스라며 현재 로켓배송이 가능한 상품은 300만 종이고 로켓배송을 담당하는 쿠팡맨 규모는 3000여 명 수준이라 배송지연은 불가피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하지만 무엇보다 쿠팡이 아슬아슬한 행보를 하고 원인으로는 적자 규모 급증에도 몸집 불리기는 계속하고 있다는 것이 꼽히고 있다.


유통업계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 등에 따르면 쿠팡은 최근 3년간 누적 영업손실이 17458억원에 달하며 영업손실 규모는 20155470억원, 20165600억원, 20176388억원으로 해마다 증가하는 추세다. 심지어 지난해에는 자본잠식 상태에 빠졌다. 26846억원의 매출을 냈지만 영업손실이 사상 최대 규모를 기록한 탓이다.


문제는 쿠팡이 적자 규모를 줄이기보다 사업 다각화를 통한 외형 확대에 나서고 있다는 점이다. 일례로 쿠팡은 지난 5월 물류 자회사인 쿠팡로지스틱스서비스를 설립하며 본격적인 물류 사업 가능성을 예고했다. 또 지난달에는 특허청에 로켓프레시’, ‘로켓 새벽배송’, ‘당일배송등의 상표를 등록하기도 했다.


업계 일각에서는 쿠팡의 이런 행보에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쿠팡은 연간 수천억 원 규모의 적자를 내고 있고 투자자금으로 확보한 현금 유동성으로 회사가 굴러가는 상황인데도 불구하고 영업적자 배경으로 꼽을 수 있는 물류 인프라 확장과 재고 확대 등에만 치중하고 있다는 것이다.


업계의 또 다른 일각에서는 쿠팡은 계속 투자를 유치하기 위해서라도 회사의 규모를 키우는 것이 불가피할 것이라면서도 회사 정상화를 위해서는 직면한 3중고를 시급히 해결하는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한국테크놀로지, 대우조선해양건설 인수 작업 “성공적 마무리”
한국테크놀로지(053590)는 대우조선해양건설 인수 작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했다고 3일 밝혔다. 한국테크놀로지는 사모펀드 ‘키스톤PE’와 주식 매매계약을 통해 디에스씨밸류하이1호 주식회사(이하 디에스씨밸류하이)의 지분 50% 및 경영권을 사들인 바 있다. 디에스씨밸류하이는 대우조선해양건설의 지분 99.2%를 보유하고 있다. 한국테크놀로지 출신으로 대우조선해양건설 사내이사 과반과 디에스씨밸류하이 사내이사 3인 중 2인을 채워 이사회 의결권 및 경영권도 확보했다. 당초 152억 5000만원의 자금을 투입해 디에스씨밸류하이 지분 100% 보유하려던 계획에서 87억 5000만원의 자금만 투입해 디에스씨밸류하이 지분 50%를 매입해 경영권을 확보한 셈이다. 한국테크놀로지 관계자는 “디에스씨밸류하이 50% 지분 매입으로 대우조선해양건설의 경영권을 완전히 확보한 상태”라며, “남은 50%는, 계약 상대방인 인터불스의 경영권이 양도되는 과정 중에 있어 거래 상대방 특정이 어려운 상황이다. 상대측의 경영권 이전이 완성되거나 신·구 경영진이 합의가 되면 나머지 50%의 지분 매입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미 대우조선해양건설은 지난 1분기부터 한국테크놀

미스트롯 가수 김양, ‘흥’ 에 들썩이게 할 신곡 ‘흥부자’ 발매
[KJtimes=김봄내 기자]가수 김양이 오늘(30일) 흥바람나는 신곡 ‘흥부자’ 를 발매했다. ‘김양'은 MBC 합창단에서 활동을 하다 선배가수 '송대관'의 지원사격으로 2008년에 "우지마라"로 데뷔하며 트로트계에 이름을 알렸고 이후, ‘웃어야지’, ‘당신믿어요’, ‘연분’, ‘회초리’ 주옥같은 곡들을 발표하였으며, 최근 큰 화제가 되고 있는 tv 조선 ‘미스트롯’ 에 출연하여, 트로트의 진수를 선보인 바 있다. 흥부자는 연분 이후로 2년만에 선보이는 김양표 복고 트로트이다. 마치 행진곡을 연상시키는 마칭밴드사운드로 곡을 포문을 연다. 그 후 청량감있는 보컬, 신나는 드럼비트, 기타 사운드, 보컬 사이의 경쾌한 브라스 세션은 하나가 되어, 누구에게나, 절로 어깨춤을 들썩이게 한다. 이 전까지 주로 애조 있는 보컬이였던 그녀가 새롭게 시도하는 밝은 보컬은 듣는이에게 신선하게 다가온다. ‘흥부자 부자 흥부자가 왔어요, 한번뿐인 인생길에 놀다갑시다’ 의 단순한 멜로디와 가사는 누구나 한번 들으면 외울 정도로 대중적이며, 코러스 ‘김현아’, 기타 ‘이태욱’, 리얼브라스 등 국내 최고의 세션맨들이 함께했다. 오늘 발매된 김양의 흥부자는 소리바다를 비롯한 다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