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8 (수)

  • 흐림동두천 31.3℃
  • 구름많음강릉 26.7℃
  • 구름조금서울 32.7℃
  • 구름많음대전 32.0℃
  • 맑음대구 32.4℃
  • 맑음울산 30.4℃
  • 구름조금광주 32.6℃
  • 맑음부산 31.2℃
  • 구름조금고창 32.6℃
  • 맑음제주 30.6℃
  • 맑음강화 31.9℃
  • 구름많음보은 31.5℃
  • 구름많음금산 30.6℃
  • 구름많음강진군 31.6℃
  • 구름조금경주시 31.3℃
  • 맑음거제 31.9℃
기상청 제공

KJ세상만사

부천 한의원서 봉침 치료 받던 30대 여성 사망...아나필라시스 쇼크가 원인?

[KJtimes=이지훈 기자]한의원에서 허리 치료를 받던 30대 여성이 숨진 사실이 알려졌다.

 

8일 경기 부천 오정경찰서에 따르면 올해 515일 오후 248분께 부천시 한 한의원에서 초등학교 교사 A(38·)씨가 봉침 치료를 받던 중 쇼크 반응을 일으켰다.

 

A씨는 119구급대에 의해 서울의 한 대학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던 중 6월 초 숨졌다.

 

그는 당일 허리 통증을 치료하기 위해 이 한의원을 찾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시신 부검 결과 A씨는 '아나필라시스 쇼크'에 의해 숨진 것으로 추정됐다.

 

과민성 쇼크로도 불리는 아나필라시스 쇼크는 호흡곤란과 혈압저하를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 유족은 한의원 측이 응급처치를 제대로 하지 않아 사고가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유족 측 고소장을 접수한 경찰은 한의원 원장 B(43)씨의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를 조사하는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수사하고 있다.

 

B씨는 경찰에서 "응급처치를 제대로 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관련 수사가 계속 진행 중인 상황"이라며 "추가로 대한의사협회에 자문을 의뢰해 정확한 경위를 파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