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세상만사

문화평론가 황현산, 암 투병 끝에 별세...향년 73세

[KJtimes=이지훈 기자]문학평론가이자 불문학자인 황현산 전 한국문화예술위원장이 8일 오전 420분 별세했다. 향년 73.

 

2015년 담도암 진단을 받고 치료받았으나, 올해 2월 암이 재발해 한국문화예술위원장직을 사직하고 투병에 들어갔다. 그러다 지난달 초부터 병세가 악화해 고려대 안암병원에 입원해 있던 중 사망했다.

 

고인은 1945년 전남 목포에서 태어나 고려대학교 불어불문학과와 같은 대학 대학원을 졸업하고 프랑스 현대시를 주로 연구하며 문학평론가로도 활동했다. 1980년부터 경남대, 강원대 교수를 거쳐 1993년부터 2010년까지 고려대 불어불문학과 교수로 재직하며 30여년 동안 후학을 양성했다.

 

팔봉비평문학상, 대산문학상, 아름다운작가상을 받았으며 2007년 미당문학상 심사위원을 맡았다. 불문학 작품 번역에도 열성을 바쳐 생텍쥐페리의 '어린왕자', 파스칼 피아의 '아뽈리네르', 드니 디드로의 '라모의 조카', 스테판 말라르메의 '시집', 기욤 아폴리네르의 '알코올', 앙드레 브르통의 '초현실주의 선언', 로트레아몽의 '말도로르의 노래' 등을 번역했다. 한국번역비평학회를 창립해 초대 회장을 맡기도 했다.

 

그의 이름이 독자들에게 널리 알려진 것은 2013년 산문집 '밤이 선생이다'를 펴내면서다. 신문에 연재한 칼럼들을 모아 낸 이 책은 문화에 대한 깊이 있는 안목과 철학을 편안한 글로 풀어내 인기를 끌었다. 최근 투병 중 펴낸 두 번째 산문집 '사소한 부탁'도 좋은 반응을 얻었다.

 

박근혜 정부에서 작성한 정부 지원 배제 명단인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에 이름이 올랐으며, 지난 19대 대통령선거에서 문인 423명의 문재인 후보 지지 선언에 참여했다.

 

지난해 12월에는 공모를 거쳐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위원장으로 취임했다. 그러나 암이 재발하면서 두 달여 만에 사직해 주변을 안타깝게 했다.

 

저서로는 '말과 시간의 깊이', '얼굴 없는 희망', '말라르메의 '시집'에 대한 주석적 연구', '이상과 귀향, 한국문학의 새 영토'(공저), '잘 표현된 불행', '13인의 아해가 도로로 질주하오'(공저) 등이 있다.

 

빈소는 고려대학교의료원 안암병원 장례식장 205(8), 301(9일부터)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10일 오전 10.

 









[증시전망]‘한국 성장세 둔화’ 예상된다고(?)
[KJtimes=김승훈 기자]한국경제의 수출과 내수가 동시에 부진해 성장세 둔화가 불가피해 보인다는 전망이 나왔다. 1일 유진투자증권은 미국 경제는 1분기에 부진했던 성장세가 2분기에 반등하고 중국경제 역시 부양정책 효과가 시차를 두고 발현되면서 하반기에 성장세가 개선될 가능성이 있으며 올해 세계 경제는 지난해보다 성장세가 둔화하지만 경기침체를 우려할 정도는 아니라고 진단했다. 이상재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세계 경제가 침체는 아니더라도 성장세 둔화가 이어지는 가운데 국내 내수 여건이 악화하고 있다는 점에서 한국경제는 성장세 둔화가 불가피하다”며 “2월 산업활동 동향에 나타난 동행지수 순환변동치가 11개월 연속 하락한 가운데 선행지수 순환변동치 역시 9개월 연속 하락했다”고 분석했다. 이 연구원은 “1~2월 전산업생산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0.3% 감소해 역성장세로 반전했고 1~2월 소매판매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1% 증가해 둔화 기조를 이어갔다”면서 “수출 역성장에 내수 부진이 가세한 설상가상 국면으로 국내총생산(GDP)이 전년 같은 기간 대비 2.0% 성장에 그친 지난해 3분기처럼 부진이 재현될 가능성이 커졌다”고 예상했다. 한편 이날 NH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