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9 (목)

  • 흐림동두천 31.5℃
  • 구름많음강릉 30.4℃
  • 소나기서울 31.1℃
  • 흐림대전 33.5℃
  • 구름많음대구 32.9℃
  • 구름많음울산 31.2℃
  • 구름많음광주 33.3℃
  • 구름많음부산 32.0℃
  • 구름많음고창 31.9℃
  • 구름많음제주 30.7℃
  • 흐림강화 28.5℃
  • 구름많음보은 32.3℃
  • 구름많음금산 33.5℃
  • 구름많음강진군 33.7℃
  • 구름조금경주시 31.5℃
  • 구름많음거제 31.6℃
기상청 제공

생활경제

전주 가맥축제, 오늘 막 올라...열대야 식혀 줄 맥주 한잔

[KJtimes=김승훈 기자]전북 전주의 독특한 음주문화인 '가맥'(가게 맥주의 줄임말)을 알리기 위한 가맥축제가 9일 개막한다.

 

사흘간 전주종합경기장 일대에서 열리는 이번 축제는 맥주병 따기 대회, 가맥 콘서트 및 공연, 장기자랑, 가맥 안주 판매부스 운영, 각종 이벤트 등을 마련했다.

 

특히 가맥축제조직위원회는 병뚜껑 개당 300원씩의 기부금을 모아 지역의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가맥은 비빔밥, 콩나물국밥, 막걸리와 함께 전주를 대표한다.

 

전주의 가맥문화는 1980년대 초반 전주 경원동 일대 작은 가게들이 탁자와 의자 몇 개를 놓고 맥주를 팔기 시작하면서 태동했다.

 

전주 가맥 집은 300곳 이상이 영업 중인 것으로 알려졌고 맥주 한 병값이 2500원이어서 서민의 사랑을 받고 있다.

 

여름에는 야외에 놓인 탁자와 에어컨이 틀어진 실내까지 갖추고 있어 열대야에 잠 못 드는 사람들에게 특히 인기가 많다.

 

전북도 관계자는 8"가맥축제는 단순히 수익을 창출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독특한 음주문화를 널리 알려 전북을 찾는 관광객에게 먹거리와 볼거리를 제공하는 관광마케팅이자 소상공인의 성장을 돕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