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9 (목)

  • 흐림동두천 28.2℃
  • 흐림강릉 27.0℃
  • 소나기서울 28.8℃
  • 흐림대전 34.9℃
  • 구름많음대구 35.3℃
  • 흐림울산 28.1℃
  • 구름조금광주 34.6℃
  • 맑음부산 29.4℃
  • 구름많음고창 31.1℃
  • 구름조금제주 32.0℃
  • 흐림강화 28.3℃
  • 구름많음보은 33.6℃
  • 구름많음금산 33.5℃
  • 구름조금강진군 34.1℃
  • 구름많음경주시 30.3℃
  • 맑음거제 31.4℃
기상청 제공

日 자동차업계 부정행위에 소비자들 ‘아연실색’…왜

닛산·스바루자동차·스즈키·마쓰다·야마하발동기 등 배기가스·연비 조작

[KJtimes=조상연 기자]일본 자동차업계가 충격에 빠진 모양새다. ‘내노라하는 자동차업체들이 소비자들을 기만하는 부정행위에 연루된 탓이다. 이로 인해 소비자들은 아연실색하는 분위기다. 일각에서는 배신감이 크다는 목소리도 터져 나오고 있다.


앞서 스즈키와 미쓰비시자동차는 지난 2016년 출하 전 차량의 연비 데이터를 조작한 것이 발견돼 충격을 준 바 있다. 이후 미쓰비시자동차는 일부 차종 판매금지 조치를 당하는 등 경영상 어려움을 겪다가 같은 해 5월 닛산차에 인수됐다.


이런 가운데 이번에는 스즈키, 마쓰다, 야마하발동기에서도 출하 전 차량의 배기가스 및 연비 측정 과정에서 부정행위를 저지른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안겨줬다.


9일 일본 국토교통성은 스바루 및 닛산차 배기가스 조작 관련 23개 자동차 대상 실태조사 결과자료에서 이들 3개사에서 문제가 발견됐다고 발표했다.


국토교통성 자료에 따르면 스즈키의 경우 20126월부터 지난달까지 12819대를 대상으로 한 임의조사 결과 6401대에서 배기가스 및 연비가 기준치에 미달했지만 합격 처리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마쓰다는 201411월부터 지난달까지 임의조사한 1815대 가운데 72대에서, 야마하발동기는 20161월부터 지난달까지 335대 가운데 7대에서 문제가 발생했지만 역시 합격 처리했다.


특히 마쓰다와 야마하발동기에서 품질관리상 문제가 표면화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닛산자동차와 스바루가 출하 전 실시한 배기가스 및 연비 측정 시험 결과를 조작한 것이 지난달 드러나 물의를 빚었다.


국토교통성은 이에 일본 내에서 자동차 및 이륜차를 제조하는 총 23개사에 대해 유사한 사례가 있는지를 확인해 보고하도록 하는 한편 성령을 개정해 품질검사 시 측정된 수치를 보존하고 해당 수치를 고칠 수 없도록 하는 조치 등을 강구하도록 자동차 제조업체에 요구할 방침을 세운 것으로 전해졌다.








“유시민 ‘역사의 역사’ 7주 연속 1위 오르며 독주” [KJtimes=김승훈 기자]예스24 8월 2주 종합 베스트셀러에서는 유시민 작가의 ‘역사의 역사’가 7주 연속 1위에 오르며 독주하고 있다. ‘역사의 역사’는 고대부터 최근까지 역사서와 역사가들이 서술한 역사적 사건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유시민 작가의 최신작이다. tvN 예능 프로그램 ‘알쓸신잡’에 출연해 인기를 모은 정재승 카이스트 교수의 신간 ‘열두 발자국’은 지난 주보다 한 계단 오른 2위를 차지했다. 신간 에세이가 연이어 출간되면서 에세이 열풍이 지속되고 있다. 기분부전장애(가벼운 우울 증상이 지속되는 상태)를 가진 저자와 정신과 전문의와의 12주 간 대화를 엮어낸 ‘죽고 싶지만 떡볶이는 먹고 싶어’는 두 계단 내려가 4위를 기록했고, ‘나’를 잃어가는 세상 속에서 월트 디즈니 캐릭터 ‘곰돌이 푸’가 도움이 될 만한 조언을 전하는 ‘곰돌이 푸, 행복한 일은 매일 있어’는 네 계단 올라 7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기주 작가의 ‘언어의 온도’ 양장 특별판은 두 계단 하락해 9위에 머물렀고, 애니메이션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의 메시지와 삽화를 통해 삶을 그리는 법을 일러주는 ‘앨리스, 너만의 길을 그려봐’는 14위로 순위권에 첫 진입했다. tvN 수목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