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정부, 연간 의료비 12조7천억 손실의 원인은 ‘담배(?)’

후생노동성 “흡연으로 인한 총 손실 추정액은 2조5000억엔”

[KJtimes=조상연 기자]“담배로 인한 의료비 손실은 암과 뇌혈관 질환에서 특히 많았다. 담배의 손실은 의료비뿐 아니라 개호에도 많은 부분에서 영향을 미친다.”


일본 정부가 담배 때문에 흡연자의 의료비에 들어가는 비용이 연간 12600억엔(127114억원)에 이른다는 일본 정부의 조사 결과를 내놓아 눈길을 끌고 있다.


8일 후생노동성은 지난 2015년을 기준으로 흡연이 원인이 돼 발병한 것으로 추정되는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뇌졸중, 심근경색, 치매 등의 의료비를 분석한 후 이런 추계를 도출했다.


후생노동성에 따르면 이밖에 흡연으로 인한 치과 의료비를 1000억엔(188억원)으로, 간접흡연 피해로 인한 의료비를 3300억엔(33292억원)으로 각각 추정했다.


그런가 하면 담배가 원인이 돼 발생한 화재의 소방 비용과 담배꽁초 처리 비용 등을 1000억엔으로, 흡연 관련 질병으로 인한 개호(환자나 노약자 등을 곁에서 돌보는 것) 비용은 2600억엔(26230억원)으로 추산했다.


후생노동성 관계자는 이런 비용까지 합하면 흡연으로 인한 총 손실 추정액은 25000억엔(252210억원)에 달한다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통계에 따르면 2015년 기준 15세 이상 남성의 흡연율은 일본이 30%로 조사 대상 15개국 중 두 번째로 높았다고 전했다.









호텔신라, 면세점 매출 증가 따른 ‘실적 호조’ 기대된다고(?)
[KJtimes=김승훈 기자]호텔신라[008770]의 면세점 매출 증가에 따른 실적 호조가 기대된다는 분석이 나왔다. 2일 키움증권은 호텔신라에 대해 이 같은 분석을 내놓고 이 종목에 대한 목표주가를 11만3000원에서 12만8000원으로 올렸다. 아울러 이 회사의 올해 영업이익 추정치를 지난해보다 27% 증가한 2663억원으로 상향 조정한다면서 투자의견도 ‘매수’로 유지했다. 키움증권은 호텔신라의 1분기 영업이익은 566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8% 증가했을 것이라고 추정하면서 1~2월에 이어 3월에도 중국 따이공(보따리상)의 수요가 양호하게 나타났고 중국인 인바운드(외국인의 국내 관광)가 회복세를 보인 점도 긍정적이었다고 평가했다. 박상준 키움증권 연구원은 “중국의 전자상거래법 시행 이후 경쟁력 있는 따이공 중심으로 대형화가 이루어지면서 면세점 시장 규모 자체도 확대됐다”며 “덕분에 면세점 시장의 경쟁 강도가 완화되고 수익성에 대한 기대치도 높아졌다”고 분석했다. 박 연구원은 “호텔신라는 경쟁사와 달리 서울 강남지역에 면세점을 신규 출점하지 않았기 때문에 영업 레버리지 효과가 가장 강하게 나타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호텔신라는 전날 공시를 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