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9 (목)

  • 흐림동두천 28.2℃
  • 흐림강릉 27.0℃
  • 소나기서울 28.8℃
  • 흐림대전 34.9℃
  • 구름많음대구 35.3℃
  • 흐림울산 28.1℃
  • 구름조금광주 34.6℃
  • 맑음부산 29.4℃
  • 구름많음고창 31.1℃
  • 구름조금제주 32.0℃
  • 흐림강화 28.3℃
  • 구름많음보은 33.6℃
  • 구름많음금산 33.5℃
  • 구름조금강진군 34.1℃
  • 구름많음경주시 30.3℃
  • 맑음거제 31.4℃
기상청 제공

日 정부, 연간 의료비 12조7천억 손실의 원인은 ‘담배(?)’

후생노동성 “흡연으로 인한 총 손실 추정액은 2조5000억엔”

[KJtimes=조상연 기자]“담배로 인한 의료비 손실은 암과 뇌혈관 질환에서 특히 많았다. 담배의 손실은 의료비뿐 아니라 개호에도 많은 부분에서 영향을 미친다.”


일본 정부가 담배 때문에 흡연자의 의료비에 들어가는 비용이 연간 12600억엔(127114억원)에 이른다는 일본 정부의 조사 결과를 내놓아 눈길을 끌고 있다.


8일 후생노동성은 지난 2015년을 기준으로 흡연이 원인이 돼 발병한 것으로 추정되는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뇌졸중, 심근경색, 치매 등의 의료비를 분석한 후 이런 추계를 도출했다.


후생노동성에 따르면 이밖에 흡연으로 인한 치과 의료비를 1000억엔(188억원)으로, 간접흡연 피해로 인한 의료비를 3300억엔(33292억원)으로 각각 추정했다.


그런가 하면 담배가 원인이 돼 발생한 화재의 소방 비용과 담배꽁초 처리 비용 등을 1000억엔으로, 흡연 관련 질병으로 인한 개호(환자나 노약자 등을 곁에서 돌보는 것) 비용은 2600억엔(26230억원)으로 추산했다.


후생노동성 관계자는 이런 비용까지 합하면 흡연으로 인한 총 손실 추정액은 25000억엔(252210억원)에 달한다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통계에 따르면 2015년 기준 15세 이상 남성의 흡연율은 일본이 30%로 조사 대상 15개국 중 두 번째로 높았다고 전했다.








“유시민 ‘역사의 역사’ 7주 연속 1위 오르며 독주” [KJtimes=김승훈 기자]예스24 8월 2주 종합 베스트셀러에서는 유시민 작가의 ‘역사의 역사’가 7주 연속 1위에 오르며 독주하고 있다. ‘역사의 역사’는 고대부터 최근까지 역사서와 역사가들이 서술한 역사적 사건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유시민 작가의 최신작이다. tvN 예능 프로그램 ‘알쓸신잡’에 출연해 인기를 모은 정재승 카이스트 교수의 신간 ‘열두 발자국’은 지난 주보다 한 계단 오른 2위를 차지했다. 신간 에세이가 연이어 출간되면서 에세이 열풍이 지속되고 있다. 기분부전장애(가벼운 우울 증상이 지속되는 상태)를 가진 저자와 정신과 전문의와의 12주 간 대화를 엮어낸 ‘죽고 싶지만 떡볶이는 먹고 싶어’는 두 계단 내려가 4위를 기록했고, ‘나’를 잃어가는 세상 속에서 월트 디즈니 캐릭터 ‘곰돌이 푸’가 도움이 될 만한 조언을 전하는 ‘곰돌이 푸, 행복한 일은 매일 있어’는 네 계단 올라 7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기주 작가의 ‘언어의 온도’ 양장 특별판은 두 계단 하락해 9위에 머물렀고, 애니메이션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의 메시지와 삽화를 통해 삶을 그리는 법을 일러주는 ‘앨리스, 너만의 길을 그려봐’는 14위로 순위권에 첫 진입했다. tvN 수목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