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핫클릭

'복날=삼계탕'은 이제 그만! 2030 저격할 말복 메뉴 '눈길'

[KJtimes=김봄내 기자]계속 되는 무더위 속에 말복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유통업계가 2030 세대의 입맛을 겨냥해 새로운 보양식 메뉴를 선보이며 눈길을 끌고 있다. ‘복날=삼계탕이라는 공식에서 벗어나 식재료와 조리법 등을 다양화했다는 점이 특징. 기존의 보양식 메뉴가 오랜 기간 소비돼 소비자들의 피로도가 없지 않은 데다가, 특히 젊은 세대가 아닌 중장년층에서 더욱 선호도가 높다는 점을 적극 공략한 셈이다. , 일반적인 보양식과 달리 테이크아웃이나 간편식 등의 형태로 빠르고 손쉽게 즐길 수 있다는 점도 돋보인다.

 

 

써브웨이 박수정 마케팅 본부장은 “2030 세대의 경우, 중장년층과 달리 어린 시절부터 계절에 상관 없이 풍성하고 수준 높은 식생활을 즐긴 탓에 보양식을 몸보신이 아닌 건강한 여름철 별미를 즐기고자 소비하는 성향이 강하다면서, “앞으로도 입맛이 각기 다르고 개성이 뚜렷한 2030 세대에 맞춰 더욱 다양한 여름 보양식 메뉴가 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글로벌 샌드위치 브랜드 써브웨이(Subway®)핸드메이드 바비큐 치킨콘셉트의 시그니처 메뉴 로티세리 치킨을 선보였다. 튀기거나 삶는 대신 스테인리스 막대에 끼워 돌려가면서 굽는 로티세리조리법을 활용한 점이 가장 큰 특징. 기름기가 빠져 느끼하지 않으면서도 촉촉함과 담백함이 잘 살아있어 위장에 부담을 주지 않는 보양식 메뉴로 제격이다. 결을 따라 직접 손으로 찢은 치킨에서 느껴지는 부드러움도 매력적. 새롭게 출시된 시저 소스까지 곁들이면 깊고 진한 소스의 풍미와 담백하고 촉촉한 치킨이 연출하는 찰떡궁합 또한 만끽할 수 있다. 매일 매장에서 직접 구운 빵과 당일 공급되는 질 좋은 채소를 사용해 주문과 동시에 만들기 때문에 언제나 신선함이 살아있다는 점도 장점이다. 좀 더 색다른 로티세리 치킨을 주문하고 싶다면 써브웨이 고유의 커스터마이징 서비스를 이용하면 된다. , 채소, 소스 등을 원하는 대로 고를 수 있어 내 입맛에 꼭 맞는 로티세리 치킨을 즐길 수 있다.

 

 

편의점 GS25유어스 보양 한정식 도시락유어스 전복장 비빔 삼각김밥을 출시했다. 유어스 보양 한정식 도시락은 2015년 출시 후 매년 하절기 도시락 카테고리 1위를 차지하고 있는 장어덮밥의 업그레이드 버전이다. 민물장어구이, 오리고기와 함께 전복 내장으로 깊은 맛을 살린 전복 볶음밥 등이 메인 메뉴. 여기에, 양념 더덕구이와 쭈꾸미 낙지볶음, 바싹불고기, 닭가슴살, 계란말이, 나물 등으로 11가지 사이드 메뉴를 구성해 풍성함을 더했다. ‘유어스 전복장 비빔 삼각김밥은 전복 내장소스로 만든 비빔밥에 참기름과 깨소금을 더해 전복 특유의 풍미를 한층 끌어올리고, 쫄깃한 식감을 큼직한 전복 볶음을 곁들인 별미다.

 

 

대형마트 이마트는 여름 대표 별미 민어 시리즈를 선보였다. 상품은 '전감용 민어살', '고사리 민어탕', '민어 필렛' 3. 입맛에 따라 민어전, 고사리 민어탕, 민어 스테이크 등 다양하게 즐길 수 있다. 민어는 제철인 6~8월이면 몸집이 커지고 기름이 올라 맛이 좋아지기 때문에 최고의 여름 보양식으로 꼽힌다. 특히 다이어트와 피부미용에도 좋아 2030 세대에서도 인기다. 이마트 민어 시리즈는 품귀현상을 빚고 있는 국내 자연산 민어 대신, 인도네이아산 꼬마민어를 활용하고 있다. 육질이 단단하고 적당한 기름기가 어우러져 고소한 풍미가 돋보이는 것이 특징.

 

 

한식 프랜차이즈 원할머니보쌈·족발은 더덕, 명태를 곁들인 '더덕명태회 보쌈'과 쫄깃한 떡에 싸먹는 '간장통마늘 떡보쌈'을 내놓았다. 두 메뉴 모두 엄선한 돈육만을 재료로 사용한 야들야들하고 기름기 없는 담백한 보쌈고기가 공통점이다. 깔끔하고 정갈한 맛으로 이름난 특허 받은 보쌈김치와의 조화도 일품. 더덕명태회 보쌈은 담백하고 야들야들한 보쌈에 여름 보양재료인 국내산 더덕과 속초식 명태회무침을 조합해 맛과 영양을 모두 잡았다. 간장통마늘 떡보쌈은 호박, , 치즈, 백년초, 인절미 등으로 구성된 얇은 오색 떡쌈을 달짝지근한 간장통마늘과 함께 보쌈과 함께 싸먹을 수 있도록 해 기존 보쌈에서 느낄 수 없는 담백함과 이색적인 식감을 연출했다.

 









현대차, ‘장기 실적 개선 가시성’ 확보하고 있다고(?)
[KJtimes=김승훈 기자]현대차[005380]가 장기적으로 실적 개선의 가시성을 확보해가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4일 SK증권은 현대차에 대해 이 같은 분석을 내놓고 이 종목에 대한 목표주가와 투자의견을 종전처럼 각각 15만원과 ‘매수’로 제시했다. 그러면서 이 회사의 1분기 영업이익은 7467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6% 증가했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SK증권은 현대차의 경우 올해뿐 아니라 이후까지 이어질 장기적 실적 개선의 가시성을 확보해가고 있으며 또 주주환원 정책의 강화와 함께 그룹사 차원의 사업구조 개편이 진행되고 있다는 점 역시 긍정적 요인이라고 분석했다. 권순우 SK증권 연구원은 “신차 팰리세이드 투입 효과로 제품 믹스가 개선된 가운데 도매 판매도 비교적 안정적이었지만 신흥국 통화 약세의 영향과 마케팅 및 연구개발 비용이 반영되면서 실적 개선 폭은 제한됐다”며 “최근 중국 1공장 중단 이슈로 현지 생산법인인 BHMC의 부진도 불가피해 보인다”고 설명했다. 권 연구원은 “그러나 현대차는 1공장의 가동 중단으로 수요 둔화보다 강한 공급 조절을 시작했고 신차 출시에 앞서 재고 부담을 낮추었다는 점은 중요하다”면서 “2분기 이후 팰리세이드와

김장훈-서경덕, 식목일 맞아 '독도식물 나눔행사' 진행한다
[KJtimes=김봄내 기자]가수 김장훈과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내일 식목일을 기념하여 독도의 대표 식물인 '섬기린초' 화분을 시민들에게 무료로 나눠주는 행사를 갖는다고 4일 밝혔다. 섬기린초는 세계적으로 울릉도를 포함한 독도에만 자생하는 한국의 고유식물이다. 주로 독도의 동도 암석지대에 넓게 분포하며 6∼7월께 꽃이 피고 9∼10월에 종자를 맺는 다년생 식물이다. 이번 일을 기획한 서 교수는 "일본에서는 절대로 못하는, 한국에서만 할 수 있는 '독도 캠페인'을 늘 진행해 왔다. 이런 캠페인의 일환으로 매년 식목일에 맞춰 독도 대표 식물인 섬기린초 나눔행사를 진행해 왔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섬기린초를 시민들에게 무료로 나눠줌으로서 집과 직장 등에서 직접 키우며 생활속에서 독도사랑을 한번 더 실천할 수 있는 좋은 계기를 마련해 드리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이번 행사는 5일 오전 11시반 명동예술극장 앞 부스에서 진행되며, 4월 5일을 기념하여 405개의 섬기린초 화분과 종이로 만드는 독도모형을 함께 나눠 줄 예정이다. 특히 이번 행사에는 서 교수와 '독도 콤비'로 오랫동안 함께 활동해온 가수 김장훈 씨가 재능기부로 동참한다. 이에 대해 김장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