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태풍 '야기' 북상 중, 13~14일 영향권...폭염 식힐까

[KJtimes=이지훈 기자]14호 태풍 '야기'가 폭염을 누그러뜨릴 '효자 태풍'이 될 가능성이 커졌다.

 

10일 기상청에 따르면 8일 오후 3시께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950부근 해상에서 발생한 '야기'는 이날 오전 9시 현재 오키나와 남동쪽 600부근 해상으로 이동한 상태다.

 

중심기압은 994h(헥토파스칼)로 강도는 ''이고 크기는 소형인 '야기'는 현재 시속 16로 북서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강풍 반경은 260.

 

이 태풍은 월요일인 13일 오전 9시께 제주 서귀포 서쪽 380부근 해상, 화요일인 14일 오전 9시께 인천 백령도 서쪽 250부근 해상을 거쳐 수요일인 15일 오전 9시께는 북한 청진 북서쪽 110부근 육상에 도달할 것으로 예보됐다.

 

중국 연안 쪽으로 붙은 채 북상해 산둥반도 부근을 지나 북한에 상륙한다는 것이 현재로써 가장 가능성이 큰 시나리오다.

 

'야기'가 우리나라의 불볕더위를 식힐 가능성은 점차 커지는 양상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이 지나간 뒤 15일 이후 북쪽에서 찬 공기가 내려와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다""폭염이 누그러질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찬 공기가 들어와 우리나라의 따뜻한 공기와 만나면서 비가 올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증시전망]‘한국 성장세 둔화’ 예상된다고(?)
[KJtimes=김승훈 기자]한국경제의 수출과 내수가 동시에 부진해 성장세 둔화가 불가피해 보인다는 전망이 나왔다. 1일 유진투자증권은 미국 경제는 1분기에 부진했던 성장세가 2분기에 반등하고 중국경제 역시 부양정책 효과가 시차를 두고 발현되면서 하반기에 성장세가 개선될 가능성이 있으며 올해 세계 경제는 지난해보다 성장세가 둔화하지만 경기침체를 우려할 정도는 아니라고 진단했다. 이상재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세계 경제가 침체는 아니더라도 성장세 둔화가 이어지는 가운데 국내 내수 여건이 악화하고 있다는 점에서 한국경제는 성장세 둔화가 불가피하다”며 “2월 산업활동 동향에 나타난 동행지수 순환변동치가 11개월 연속 하락한 가운데 선행지수 순환변동치 역시 9개월 연속 하락했다”고 분석했다. 이 연구원은 “1~2월 전산업생산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0.3% 감소해 역성장세로 반전했고 1~2월 소매판매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1% 증가해 둔화 기조를 이어갔다”면서 “수출 역성장에 내수 부진이 가세한 설상가상 국면으로 국내총생산(GDP)이 전년 같은 기간 대비 2.0% 성장에 그친 지난해 3분기처럼 부진이 재현될 가능성이 커졌다”고 예상했다. 한편 이날 NH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