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23 (목)

  • 흐림동두천 27.7℃
  • 흐림강릉 25.9℃
  • 흐림서울 31.9℃
  • 흐림대전 30.7℃
  • 흐림대구 28.8℃
  • 흐림울산 29.0℃
  • 흐림광주 29.8℃
  • 흐림부산 29.6℃
  • 흐림고창 30.0℃
  • 제주 26.3℃
  • 흐림강화 26.7℃
  • 구름많음보은 31.5℃
  • 흐림금산 28.8℃
  • 흐림강진군 26.5℃
  • 흐림경주시 29.0℃
  • 구름많음거제 28.3℃
기상청 제공

자동차열전

쌍용자동차, 2019 G4 렉스턴 판매...3448만원부터

[KJtimes=김봄내 기자]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가 럭셔리한 스타일과 다양한 편의사양을 신규 적용해 상품성을 업그레이드한 플래그십 SUV 2019 G4 렉스턴을 선보인다고 23일 밝혔다.


출시 직후 압도적인 스타일과 상품성을 선보이며 대형 SUV 시장을 석권해 낸 G4 렉스턴은 이번 2019 모델 출시를 통해 럭셔리한 이미지와 SUV를 뛰어 넘는 편의성으로 더 큰 만족감을 선사할 것이라고 쌍용차는 밝혔다.


2019 G4 렉스턴은 배기가스를 대폭 저감하는 선택적촉매환원장치(SCR)를 적용해 20199월 시행되는 배기가스규제(유로6d)1년 앞서 만족시킴으로써 고객과 환경에 대한 책임을 다하고자 했다.


외관에서는 18인치 다이아몬드커팅휠을 모던하고 스포티한 디자인으로 변경했으며, 국내 SUV 최초로 손을 터치하는 것만으로 도어를 열고 잠글 수 있는 터치센싱 도어를 적용했다. 헤리티지(Heritage) 모델은 최상위 트림임을 나타내는 전용 엠블럼이 1열 우측 도어에 부착된다.


실내 스타일은 기능 향상은 물론 다양한 부분의 디자인 및 소재 변화를 통해 업그레이드가 이루어졌다. 동승석 워크인(walk-in) 디바이스와 운전석 전동식 요추받침대(4방향)가 신규 적용돼 편의성이 향상됐으며, 2열 암레스트에 트레이가 추가되고 스마트폰 거치가 가능한 컵홀더가 적용돼 활용성이 대폭 향상됐다.


나파가죽시트와 인스트루먼트 패널, 도어트림에 적용된 퀼팅 패턴이 더욱 세련된 디자인으로 변경됐다. 변속레버는 스포티한 디자인으로 업그레이드하고 플로어 커버도 메탈그레인으로 변경해 모던함을 더했다. 실내 도어핸들과 에어벤트의 컬러는 고급스러운 느낌의 다크실버로 바뀌었다.


이 밖에 언더커버 범위 확대 강화된 성능의 통풍시트 적재공간 배리어네트 추가 등 보이지 않는 부분까지 내실 있는 상품성 향상 노력이 이루어졌다.


새로운 2019 G4 렉스턴의 판매가격은 트림별로 럭셔리 3448만원 마제스티 4045만원 헤리티지 4605만원이며, 스페셜 모델인 유라시아 에디션(Eurasia Edition)3795만원(모든 판매가격 개별소비세 인하 기준)이다.


23일 전국 쌍용차 전시장에서 판매를 시작하며, 차량과 관련된 자세한 정보는 쌍용자동차 고객센터 또는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경기도교육청, 태풍 '솔릭' 대비 비상근무체계...휴업 등 적극 조치 [KJtimes=김봄내 기자]경기도교육청은 제19호 태풍‘솔릭’ 북상 대비 신속한 상황 판단과 대응으로 피해를 최소화 하고자 비상근무체계를 가동한다고 밝혔다. 경기도교육청은 태풍‘솔릭’이 23일 밤 한반도 상륙이 예상됨에 따라 기상 상황을 점검하여 재난 상황에 대비하고, 태풍 경보 발령 시 24시간 비상근무체계에 돌입하며, 재난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기상특보 상황별 비상대책반을 편성․운영한다. 도교육청에서는 20일, 22일 두 차례의 공문을 통해 학교에서는 기상 상황을 지속적으로 점검하여, 위험 예상 시 학교장 판단하여 등․하교시간 조정 및 휴업 등을 적극적으로 검토․조치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재난대비 학교현장 매뉴얼’, ‘나․침․반 5분 안전교육 자료’ 등을 활용한 태풍대비 학생 및 교직원 행동요령 등 안전교육을 실시하여, 안전사고 예방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전달했다. 특히, 강풍 및 호우로 인하여 피해가 발생 할 수 있는 취약 시설의 안전 점검을 실시하여 정비하고, 학교 주변의 공사장 및 붕괴 위험 지역을 파악하여 위험을 사전에 차단할 수 있는 조치를 하도록 했다. 경기도교육청 차근호 안전지원국장은 “제19호 태풍 솔릭으로

현대중공업 지배구조 이슈 해소…증권사의 시각은 [KJtimes=김승훈 기자]현대중공업그룹은 전날인 22일 현대삼호중공업을 투자회사와 사업회사로 분할해 투자회사를 현대중공업이 흡수합병하고 현대미포조선이 보유 중인 현대중공업 지분 3.9%를 현대중공업지주에 시가 매각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 같은 발표는 투자자들을 혼란스럽게 하고 있다. 향후 투자방향을 가늠하기 어렵다는 이유에서다. 그러면 증권사는 이번 발표에 대해 어떤 시각을 가지고 있을까. 23일 현대차증권은 현대중공업그룹의 지배구조 관련 불확실성 해소가 현대중공업[009540]과 현대미포조선[010620] 주가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현대차증권은 현대중공업그룹이 전날 지배구조 개편안을 발표했는데 남아있는 재배구조 잔여 과제인 증손회사 이슈와 순환출자 이슈를 모두 해결했다고 평가했다. 같은 날, 한국투자증권은 현대중공업그룹의 지배구조 개편이 회사와 주주에게 모두 긍정적이라고 봤다. 이번 개편으로 불확실성 해소와 자회사 관리가 용이해졌다는 점이 긍정적이며 개편안을 반영한 현대미포조선의 주가순자산비율(PBR)은 0.8배, 현대중공업의 PBR은 0.6배로 순조로운 영업상황을 고려했을 때 기업가치평가(밸류에이션) 매력이 더욱 크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