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29 (수)

  • 흐림동두천 25.7℃
  • 흐림강릉 25.8℃
  • 흐림서울 27.4℃
  • 구름많음대전 30.2℃
  • 구름조금대구 31.9℃
  • 구름조금울산 30.4℃
  • 구름많음광주 30.7℃
  • 맑음부산 29.4℃
  • 구름조금고창 30.0℃
  • 구름조금제주 32.7℃
  • 흐림강화 26.5℃
  • 구름많음보은 30.7℃
  • 구름조금금산 31.7℃
  • 구름많음강진군 29.2℃
  • 구름조금경주시 32.5℃
  • 구름많음거제 29.8℃
기상청 제공

자동차열전

페라리 488 피스타 스파이더, 페블비치에서 세계 최초 공개

[KJtimes=김봄내 기자]슈퍼카 브랜드 페라리가 새로운 스페셜 시리즈 모델이자 브랜드 역사상 50번째 컨버터블 모델인 페라리 488 피스타 스파이더(488 Pista Spider)를 캘리포니아에서 개최된 세계적 규모의 자동차 전시 행사 페블비치 콩쿠르 델레강스(Pebble Beach Concours d'Elegance)’에서 최초 공개했다.

 

 

이번 공개 행사는 페라리의 1950년대 미국 시장 진출 이후, 줄곧 고성능 컨버터블을 특히 선호해온 북미권 고객들을 고려해 미국에서 진행되었다.

 

 

페라리 488 피스타 스파이더는 20183년 연속으로 올해의 엔진상 대상을 받은 바 있는 페라리의 최신형 8기통 터보 엔진을 탑재해 페라리 컨버터블 역사상 전례가 없었던 출력당 무게비 1.92kg/hp를 달성했다. 이 엔진은 8,000rpm에서 최대 720마력으로 동급 최고의 리터당 출력(185마력/l)을 제공하며, 최대 778 Nm(78.5kg.m)의 최대 토크를 발휘한다. 또한 오픈톱 주행 시 더욱 두드러지는 뛰어난 엔진 사운드를 제공한다.

 

 

페라리 488 피스타 스파이더는 쿠페 모델의 디자인적 우수성을 자연스럽게 발전, 계승시켰다. 페라리 디자이너들은 공기역학적 효율성, 형태의 순수성 그리고 레이싱 정신의 완벽한 조화를 유지하는 컨셉으로 모델을 설계했다.

 

 

이 컨셉은 차량 전체를 가로지르며, 리어 스포일러 옆에 위치한 리어 윙으로 갈수록 차츰 넓어지는 상징적인 레이싱 스트라이프를 통해서도 잘 표현된다. 투톤 컬러로 연출되는 이 레이싱 스트라이프는 주행 시 공기의 흐름을 형상화했다.

 

 

최고를 향한 페라리의 철학은 소재 선택에서도 드러난다. 카본 파이버, 알칸타라와 같은 특수 경량 소재들을 폭넓게 사용하고 바닥 매트를 패턴이 있는 알루미늄 플레이트로 교체했으며, 운전석의 도어 핸들 역시 단순한 스트랩 형태로 제작하는 등 경량화된 소재의 사용으로 인테리어 무게를 감량했다.

 

 

엔지니어링 측면에서는 전 세계 유수의 서킷에서 488 챌린지(488 Challenge)488 GTE 모델을 통해 축적된 레이싱 경험을 집대성한 488 피스타의 기술이 그대로 적용되었다. 그 결과 트랙뿐만 아니라 공도에서도 주행 가능한 레이싱 카 수준의 최상급 컨버터블 모델이 탄생했다.

 

 

페라리 488 피스타 스파이더의 차량 동역학은 날카로운 가속, 제동 시스템의 효율성, 고성능 기어 변속, 조향의 정밀함, 그립, 안정성과 우수한 핸들링이 완벽한 조화를 이룬다. 그 결과, 운전자에게 지금까지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했던 짜릿한 드라이빙 경험을 선사한다. 신형 측면 다이내믹 컨트롤 시스템인 페라리 다이내믹 인핸서(Ferrari Dynamic Enhancer, FDE) 적용을 통해 보다 직관적이며 제어 및 예측할 수 있는 드라이빙 한계에 도달하게 한다.

 

 

페라리 488 피스타 스파이더는 페라리의 전통적인 미드-리어 엔진 베를리네타 스타일의 림에, 신형 10-스포크 스타 이펙트가 적용된 다이아몬드 공법의 20인치 알로이 휠을 제공한다. 또한 기본으로 제공되는 휠 대비 중량이 20% 감소 된 일체형 카본 파이버 휠도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다.

 





‘발등에 불’ 떨어진 신동빈…‘중형’ 피할 가능성은 [KJtimes=견재수 기자]롯데그룹이 초비상 상태에 돌입한 분위기다. 사령탑인 신동빈 회장의 항소심 재판이 29일 마무리된다는 게 그 이유다. 그는 현재 국정농단 사건 관련 뇌물공여 혐의로 1심에서 징역 2년 6개월 실형을 받고 법정 구속된 상태다. 롯데그룹을 비롯한 재계 안팎에서는 신 회장이 중형을 피할지 여부에 관심이 쏠리는 모습이다. 때문에 이날 오후 서울고법 형사8부(강승준 부장판사)가 그에 대한 국정농단 관련 뇌물공여 사건과 경영비리 사건의 결심 공판을 열고 심리를 종결하기 전까지는 시선이 집중될 가능성이 높다. 29일 재계에 따르면 신 회장 측은 사실심의 마지막 변론 기회인만큼 적극적으로 무죄 주장을 펼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그는 경영비리와 관련해서는 부친인 신격호 총괄회장이 사실상 결정 권한을 갖고 있었고 그에 따를 수밖에 없었다는 취지로 변소해 왔다. 또한 K재단 추가 지원에 대해서는 사회 공헌 차원에서 내린 결정이지 면세점 특허 취득과는 아무 상관이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 반면 재계 일각에서는 신 회장이 혐의를 벗기 힘들지 않겠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 같은 관측 이면에는 최근 박 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씨의 항소심 재판부가 롯데 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