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7 (수)

  • 구름많음동두천 12.4℃
  • 흐림강릉 12.5℃
  • 흐림서울 13.3℃
  • 대전 13.2℃
  • 흐림대구 14.2℃
  • 흐림울산 15.6℃
  • 광주 13.8℃
  • 구름많음부산 16.8℃
  • 흐림고창 12.4℃
  • 제주 17.6℃
  • 구름많음강화 12.2℃
  • 흐림보은 12.0℃
  • 흐림금산 11.6℃
  • 흐림강진군 14.1℃
  • 흐림경주시 13.8℃
  • 흐림거제 17.1℃
기상청 제공

예금보험공사, 대통령까지 나선 ‘일자리 정책’에 찬물 끼얹는 배경

고액 연봉에도 근무시간 줄이려 ‘꼼수’ 쓴 직원 들통… 인사관리시스템 허점 들어나

[kjtimes=견재수 기자] 예금보험공사(사장 곽범국)의 허술한 인사관리시스템이 범정부 차원에서 추진 중인 일자리정책에 찬물을 끼얹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되면서 금융공기업 전반에 인사시스템을 보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까지 직접 나서 챙기고 있는 일자리 정책 성공 여부에 나라 전체가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가운데 고액 연봉의 단골손님으로 꼽히는 금융 공기업의 모럴해저드가 자칫 정부의 고용 정책에 악영향을 미치지 않을지 우려가 나오고 있다.


12일 예금보험공사와 금융권에 따르면 일부 직원의 인사시스템 악용 사례로 징계위원회가 진행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같은 확인은 지난 7일 예금보험공사 관계자와의 통화에서도 검증된 바 있다

 

징계 대상 직원은 오전에 반차휴가를 낸 후 오후 시간에 조기 퇴근하고 다음날 출근해서 결재가 이뤄지지 않은 것을 확인하고 전날 신청한 반차를 취소하는 꼼수를 부린 것으로 확인됐다.


일반적으로 다음날 휴식이 필요하다고 여길 경우 전날 오전에 반차 휴가를 신청한다. 이런 경우 다음날 오전 9시부터 오후 2시까지 휴무가 인정된다. 이 시간이 지난 오후 2시부터 출근해 업무를 보면 되는 것이다. 오후 반차의 경우 오후 2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예금보험공사 관계자는 이와 관련 “(문제가 된)직원이 반차를 낸 후 오후에 조기 퇴근하고 다음날 결재가 되지 않은 것을 확인하고서는 반차를 취소했다고 말했다.


관계자는 이어 해당 직원에 대한 징계위원회를 열고 징계 수위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한 직원만 이 같은 행위를 했고 회사 내부 시스템의 문제를 파악한 후 수정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해당 직원 외에도 반차를 결재하는 위치에 있는 간부나 임원도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는 지적이다. 반차 휴가를 낸 직원이 휴가를 썼는지 여부를 정확하게 파악하지 않고 서류상으로 결재만 한 것은 자신의 직무를 제대로 수행했다고 볼 수 없는 것 아니냐는 시각이다

 

예금보험공사 직원의 허술한 인사관리시스템 사례가 알려지면서 다른 금융공기업에 대한 시스템 점검도 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도 있다. 특히 금융공기업에 대한 관리감독 업무를 담당하는 금융위원회가 보다 적극적인 실태 파악에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다.


금융업계 한 관계자는 예보(예금보험공사)의 꼼수 사례가 대다수 성실하게 근무하는 공기업 직원들에게까지 피해를 줄까 염려스럽다타 금융공기업의 업무가 위축되지 않는 선에서 금융위의 관리감독 기능이 보다 적극적으로 필요한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금융업계 또 다른 관계자는 금융 공기업이 매년 상위 연봉 기업에 오르다 보니 국민적 시선이 곱지 않은 것을 피부로 느낄 때가 있다면서 당장 취업이 우선인 청년들이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지 않도록 사회적인 분위기를 고려해 이 같은 일이 더 이상 생기지 않도록 우리들 스스로가 자성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현재 예금보험공사는 일단 허술한 내부 시스템을 인정하고 재점검에 나섰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문재인 정부의 일자리 정책이 부정적 여론에 휩싸이고 있는 상황에다가 일부 경제 관료까지 교체한 분위기를 고려하면 예금보험공사의 이번 사례는 금융공기업으로서 바람직하지 못한 오점을 남겼다는 지적이 불가피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경피용 BCG 백신'서 비소 검출...영아 접종 백신 [KJtimes=이지훈 기자]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일본에서 제조한 도장형(경피용) 결핵 백신의 첨부용액에서 기준을 초과한 비소가 검출돼 해당 제품을 회수했다고 7일 밝혔다. 회수 대상은 '경피용건조비씨지백신(일본균주)'이다. 이번 조치는 일본 후생성이 1세 미만 영아에게 접종하는 BCG 백신의 첨부용액(생리식염수 주사용제)에서 기준을 초과하는 비소가 검출돼 제품의 출하를 정지한 데 따른 것이다. 일본 후생성은 국립의약품식품위생연구소의 건강영향평가 결과, 첨부용액에 함유된 비소로 인한 안전성에는 문제가 없으므로 회수 없이 제조소 출하만 정지했다. 식약처는 일본 후생성의 조치를 검토하는 한편 국내에는 대체품인 피내용 BCG 백신이 공급 중이라는 상황을 고려해 해당 제품을 우선 회수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국가결핵예방접종용 백신인 피내용 BCG 백신은 내년 상반기까지 40만명 이상 접종할 수 있는 물량이 남아있다. 단 피내용 BCG 백신을 접종할 전국 보건소와 지정의료기관이 제한돼 있어 일부 접종에 불편을 겪을 수 있다. 피내용 BCG 백신을 접종할 수 있는 지정의료기관 372개소는 예방접종도우미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므로 영유아


'사의 찬미' 포스터 전격 공개...이종석, 신혜선 '애틋' [KJtimes=이지훈 기자]드라마 ‘사의찬미’ 포스터가 전격 공개됐다. 오는 27일 첫 방송되는 SBS 특집극 ‘사의찬미’(극본 조수진, 연출 박수진)는 조선 최초 소프라노 윤심덕과 그의 애인이자 천재극작가인 김우진의 일화를 그린 작품이다. 1991년 제작된 동명의 영화 ‘사의찬미’와 달리 윤심덕과 김우진의 비극적 사랑 외에도 그 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극작가 김우진의 작품 세계를 재조명할 것으로 알려져 뜨거운 화제를 불러 모았다. 화려한 캐스팅 또한 ‘사의찬미’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이종석(김우진 역), 신혜선(윤심덕 역)이 극 중심에서 비극적 사랑을 그려내는 것. 뿐만 아니라 ‘닥터스’, ‘낭만닥터 김사부’, ‘당신이 잠든 사이에’를 공동 연출한 박수진PD의 입봉작으로도 대중과 언론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런 가운데 5일 ‘사의찬미’ 포스터 2종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종석, 신혜선 두 주인공의 아련하고도 완벽한 어울림은 물론 드라마 ‘사의찬미’가 보여줄 진실한 사랑과 묵직한 울림을 고스란히 담아내고 있어 도무지 눈을 뗄 수 없다. 공개된 ‘사의찬미’ 2종의 포스터는 모두 극중 분위기와 시대상을 보여주듯 흑백으로 제작됐다. 먼저 첫