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2 (수)

  • 구름많음동두천 22.0℃
  • 흐림강릉 20.3℃
  • 구름많음서울 25.4℃
  • 구름많음대전 24.7℃
  • 구름많음대구 21.9℃
  • 흐림울산 21.3℃
  • 구름많음광주 25.4℃
  • 구름많음부산 23.0℃
  • 맑음고창 22.5℃
  • 흐림제주 24.0℃
  • 구름조금강화 21.4℃
  • 구름많음보은 22.0℃
  • 구름많음금산 22.1℃
  • 구름많음강진군 23.9℃
  • 구름많음경주시 20.3℃
  • 구름많음거제 23.7℃
기상청 제공

일본 정부, 고향납세 ‘고가답례품’ 제동 나선 사연

특산품·기부액30%↓ 법제화…유치 경쟁 심화 원인

[KJtimes=조상연 기자]일본이 지방자치단체의 고향 납세유치 경쟁이 심해지면서 홍역을 앓고 있다. 이 같은 추세는 결국 일본 정부가 법으로 규제하는 방안을 추진하게 만들었다. 고가 답례품이 문제로 지적된 탓이다.


11일 교도통신은 노다 세이코 총무상이 이날 기자회견에서 고향 납세 제도를 이처럼 근본적으로 개선할 방침이라고 밝혔으며 이는 일부 지자체가 고가 답례품을 내세워 기부를 받는 현상을 막기 위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교도통신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지역 특산품으로 답례품을 한정하고 거기에 드는 비용은 기부액의 30%를 넘지 못하도록 법제화할 방침이다. 이러한 방침을 위반한 지자체는 고향 납세 제도의 대상에서 제외할 계획이다.


총무성 집계결과 지난 1일 현재 일본 내 1788개 지자체 중 246개 지자체(13.8%)에서 기부액의 30%를 넘는 답례품을 보낸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외국산 와인을 포함해 해당 지방 특산품이 아닌 물품을 보낸 곳도 190개 지자체(10.6%)나 됐다.


일본 정부는 여당과 협의, 지방세법 개정안을 내년 정기국회에 제출할 계획이며 개정법은 이르면 내년 4월께 시행될 전망이다. 노다 총무상은 이날 일부 지자체가 돌출된 대응을 계속할 경우 불행한 결과를 불러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고향 납세란 자신의 고향 또는 돕고 싶은 지자체에 기부하는 것으로 개인은 일정 기부액에 대해 세금을 공제받을 수 있다. 이에 대한 반응이 좋아 지자체 간에 유치 경쟁이 과열되면서 고가의 답례품이 문제로 지적됐다.





‘아시안 뷰티’ 창조 나선 서경배 아모레 회장…‘자신만만’ [KJtimes=견재수 기자]“세 번째 용산시대를 맞아 진정한 글로벌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30개국 글로벌 시장 개척에 도전해 K-뷰티를 넘어서는 ‘아시안 뷰티’를 창조하겠다.”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의 일성이다. 서 회장은 6일 서울 용산 아모레퍼시픽 본사 2층 ‘아모레 홀’에서 열린 창립 73주년 기념식에서 이 같은 포부를 천명했다. 그러면서 아모레퍼시픽 본사가 있는 용산은 한반도를 넘어 새롭게 열리는 유라시아 시대의 구심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가 사는 이 세상을 보다 아름답고 건강하게 변화시켜 나가고자 하는 아모레퍼시픽의 오랜 꿈도 이제 본격적인 시작”이라면서 “우리는 지금까지 우리가 걸어온 길보다 더 먼 길을 바라보며 ‘세 번째 용산시대’를 향한 여정을 힘차게 개척해야 한다”고 강변했다. 사실 지난 1945년 9월 5일 창립한 아모레퍼시픽은 아시아 미(美)의 정수를 세계에 전파하겠다는 기업 소명, ‘아시안 뷰티 크리에이터’(Asian Beauty Creator)의 실현을 위해 정진해왔다. 실제 아모레퍼시픽은 국내에서 첫 화장품 연구소 설립, 화장품 수출, 한방 화장품 출시 등을 통해 73년간 아시아를 대표하는 뷰티 기업으로 성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