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3 (목)

  • 흐림동두천 19.3℃
  • 흐림강릉 18.8℃
  • 흐림서울 21.8℃
  • 흐림대전 20.7℃
  • 흐림대구 20.5℃
  • 흐림울산 21.6℃
  • 흐림광주 21.7℃
  • 흐림부산 22.7℃
  • 흐림고창 20.4℃
  • 제주 22.7℃
  • 흐림강화 20.9℃
  • 흐림보은 18.3℃
  • 흐림금산 19.4℃
  • 흐림강진군 20.6℃
  • 흐림경주시 21.5℃
  • 흐림거제 22.8℃
기상청 제공

DGB금융지주·제이콘텐트리, 증권사가 주목하는 까닭

“하이투자증권 인수 후 재무비율 양호”…“중국에 판권 판매 추진”

[KJtimes=김승훈 기자]DGB금융지주[139130]와 제이콘텐트리[036420]에 대해 KB증권과 대신증권 등 증권사가 각각 주목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13KB증권은 DGB금융지주의 기존 목표주가 13000원과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이는 이 회사가 하이투자증권 인수 후에도 양호한 재무비율을 유지할 것이라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금융위원회는 전날 정례회의에서 DGB금융지주의 하이투자증권 자회사 편입 안건을 승인했다. 이에 따라 DGB금융지주는 현대중공업그룹이 보유한 하이투자증권 지분 85.32%4500원에 취득하기로 했다.


같은 날, 대신증권은 제이콘텐트리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8200원을 유지했다. 이는 이 회사가 중국에 판권 판매를 추진 중이며 이에 따른 매출이 100억원 넘게 발생할 것이라는 전망에 기인한다

 

대신증권은 제이콘텐트리의 경우 중국 온라인 플랫폼 사업자와 미스티’,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등 5개 안팎의 작품에 대한 판권 판매를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유승창 KB증권 연구원은 인수하는 지분과 금융조달비용 등을 고려하면 순이익 증가분은 연간 300억원 내외로 이는 내년 DGB금융지주의 예상 순이익 대비 7.9%에 해당하는 금액이라며 올해 6월 말 기준 DGB금융지주의 보통주자기자본비율은 10.44%, 이중레버리지비율은 106.1%”라고 설명했다.


유 연구원은 하이투자증권 인수 시 보통주자기자본비율은 여전히 10%를 상회하고 이중레버리지비율도 120% 수준으로 양호한 재무비율을 유지할 것이라면서 향후 지속적인 배당성향 상향과 높은 수익성 유지가 주가에 중요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김회재 대신증권 연구원은 한한령 이전에 종영된 작품을 작품당 2030억원에 판매한 것을 고려하면 최종 계약 체결 시 100150억원 가량의 판권 매출이 발생할 것이라며 유상증자도 현재 성공적으로 진행 중이고 다음 달 JTBC의 내년 드라마 편성 심의 시작과 11월 텐트폴 공개 등이 이어지면 주가는 빠르게 반등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아시안 뷰티’ 창조 나선 서경배 아모레 회장…‘자신만만’ [KJtimes=견재수 기자]“세 번째 용산시대를 맞아 진정한 글로벌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30개국 글로벌 시장 개척에 도전해 K-뷰티를 넘어서는 ‘아시안 뷰티’를 창조하겠다.”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의 일성이다. 서 회장은 6일 서울 용산 아모레퍼시픽 본사 2층 ‘아모레 홀’에서 열린 창립 73주년 기념식에서 이 같은 포부를 천명했다. 그러면서 아모레퍼시픽 본사가 있는 용산은 한반도를 넘어 새롭게 열리는 유라시아 시대의 구심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가 사는 이 세상을 보다 아름답고 건강하게 변화시켜 나가고자 하는 아모레퍼시픽의 오랜 꿈도 이제 본격적인 시작”이라면서 “우리는 지금까지 우리가 걸어온 길보다 더 먼 길을 바라보며 ‘세 번째 용산시대’를 향한 여정을 힘차게 개척해야 한다”고 강변했다. 사실 지난 1945년 9월 5일 창립한 아모레퍼시픽은 아시아 미(美)의 정수를 세계에 전파하겠다는 기업 소명, ‘아시안 뷰티 크리에이터’(Asian Beauty Creator)의 실현을 위해 정진해왔다. 실제 아모레퍼시픽은 국내에서 첫 화장품 연구소 설립, 화장품 수출, 한방 화장품 출시 등을 통해 73년간 아시아를 대표하는 뷰티 기업으로 성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