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3 (목)

  • 구름조금동두천 27.6℃
  • 구름많음강릉 23.4℃
  • 구름많음서울 28.2℃
  • 흐림대전 24.1℃
  • 대구 22.1℃
  • 울산 21.8℃
  • 광주 24.4℃
  • 부산 21.8℃
  • 흐림고창 24.4℃
  • 제주 23.6℃
  • 구름많음강화 26.4℃
  • 흐림보은 23.3℃
  • 흐림금산 22.7℃
  • 흐림강진군 23.2℃
  • 흐림경주시 21.9℃
  • 흐림거제 22.3℃
기상청 제공

재계

구광모 LG 대표, LG사이언스파크 방문...미래 준비 전략 점검

[KJtimes=김봄내 기자]구광모 LG 대표가 12일 오후 LG의 융복합 R&D 클러스터인 서울시 강서구 마곡 소재 LG사이언스파크를 방문했다.

 

 

지난 6LG 대표이사 취임 이후 경영현안을 파악하고 미래 준비를 위한 경영 구상에 집중하고 있는 가운데, 첫 현장 방문지로 LG사이언스파크를 택했다.

 

 

이번 방문에는 권영수 LG 부회장을 비롯해 안승권 LG사이언스파크 사장, 박일평 LG전자 사장, 유진녕 LG화학 사장, 강인병 LG디스플레이 부사장 등 계열사 R&D 책임 경영진이 함께 했다. 또 올해 신설된 LG 차원의 CVC(벤처 투자회사)LG 테크놀로지 벤처스의 김동수 대표도 참석했다.

 

 

구 대표는 먼저 LG사이언스파크에서 진행 중인 성장사업과 미래사업 분야의 융복합 연구개발 현황을 점검했다. LG전자의 레이저 헤드램프등 전장부품과 LG디스플레이의 투명 플렉시블 OLED’ 등 차세대 디스플레이 제품들을 살펴봤다.

 

 

이어서는 참석 경영진과 미래 준비를 위해 LG사이언스파크가 중심이 되어 4차 산업혁명 공통 핵심 기술인 인공지능, 빅데이터, ARVR 분야의 기술을 우선적으로 육성키로 하는 등 R&D 경쟁력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구 대표는 이 자리에서 사이언스파크는 LG의 미래를 책임질 R&D 메카로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그 중요성이 계속 더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구 대표는 글로벌 선도 기업과의 전략적인 오픈 이노베이션 적극 추진과 국내는 물론 북미, 일본 지역의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중소스타트업 발굴 강화를 강조했다.

 

 

LG는 미국 실리콘밸리에 LG전자, LG디스플레이, LG화학, LG유플러스, LG CNS 5개 계열사가 출자한 펀드를 운용하는 ‘LG 테크놀로지 벤처스를 설립해 자율주행 부품, 인공지능, 로봇 분야의 스타트업 발굴 및 신기술 확보를 위한 투자를 진행하고 있으며,

 

 

일본 지역은 LG사이언스파크가 도쿄에 일본 신사업개발담당을 두고 소재부품 분야에서 강점을 가진 현지 강소기업들과의 파트너십을 확대하고 있다.

 

 

구 대표는 또 미래 성장 분야의 기술 트렌드를 빨리 읽고 사업화에 필요한 핵심 기술 개발로 연결할 수 있는 조직과 인재를 확보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각 R&D 책임 경영진에게 “LG의 미래에 그 역할이 매우 중요한 사이언스파크에 선대 회장께서 큰 관심과 애정을 가지셨듯이 저 또한 우선 순위를 높게 두고 챙겨나갈 것이라며,

 

 

최고의 인재들이 최고의 연구개발 환경에서 최고의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해 주시고, 저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4조원을 투자해 지난 4월 오픈한 LG사이언스파크는 축구장 24개 크기인 17만여(53천평) 부지에 연면적 111만여(337천평) 규모로 20개 연구동이 들어섰다.

 

 

현재 LG전자, LG디스플레이, LG이노텍, LG화학, LG하우시스, LG생활건강, LG유플러스, LG CNS 8개 계열사 연구인력 17천여명이 집결해 있으며, 2020년까지 22천여명으로 확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