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9 (수)

  • 구름많음동두천 24.5℃
  • 구름조금강릉 24.9℃
  • 흐림서울 24.9℃
  • 흐림대전 23.8℃
  • 흐림대구 23.9℃
  • 흐림울산 24.2℃
  • 광주 22.7℃
  • 흐림부산 24.8℃
  • 흐림고창 22.9℃
  • 흐림제주 24.5℃
  • 흐림강화 23.0℃
  • 흐림보은 22.9℃
  • 흐림금산 23.5℃
  • 흐림강진군 23.8℃
  • 흐림경주시 25.1℃
  • 흐림거제 25.6℃
기상청 제공

KJ 문화스포츠 풍향계

황희찬 골, '함부르크 2경기 만에 데뷔 득점' 승리 이끌어

[KJtimes=이지훈 기자]오스트리아에서 독일로 무대를 옮긴 황희찬(22·함부르크)이 두 번째 경기에서 팀 승리를 견인하는 데뷔골을 넣었다.

 

황희찬은 19(한국시간) 독일 드레스덴의 DDV 슈타디온에서 열린 뒤나모 드레스덴과의 2018-2019 2부 분데스리가 원정 경기에서 0-0으로 맞선 후반 23분 이 경기의 유일한 골을 폭발해 팀의 1-0 승리를 이끌었다.

 

오스트리아의 강팀 잘츠부르크에서 뛰다 지난달 말 함부르크로 임대돼 두 번째 경기에 나선 황희찬의 시즌 첫 골이다.

 

임대가 확정됐을 때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 중이던 황희찬은 금메달 획득 이후 국가대표팀에도 합류해 코스타리카, 칠레와의 평가전을 치르고 함부르크에 합류했다.

 

이날 전반 드레스덴과 전반 득점 없이 맞선 함부르크는 후반 시작하자마자 황희찬을 투입해 득점을 노렸고, 황희찬은 그 기대에 부응했다.

 

후반 23분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상대 선수가 뒤꿈치로 빼내려던 공이 멀리 가지 못했고, 밀집된 수비를 피해 서 있던 황희찬은 이를 놓치지 않았다. 볼을 따내 그대로 때린 오른발 슛이 골대에 정확히 꽂혔다.

 

함부르크는 후반 추가시간 얻어낸 페널티킥을 피에르-미헬 라소가가 실축했지만, 황희찬의 결승 골을 잘 지켜내며 승리를 거뒀다.

 

분데스리가에서 사상 처음 강등돼 이번 시즌 2부리그에서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히는 함부르크는 5경기에서 4(1)째를 거둬 리그 선두(승점 12)로 도약했다.

 

 






붉은 불개미, 대구 건설현장서 발견...중국산 석재서 이동 [KJtimes=이지훈 기자]대구 북구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붉은불개미 일개미 7마리가 발견됐다. 환경부는 17일 건설 현장 관계자가 조경용 중국산 석재에서 붉은불개미 의심 개체를 발견해 농림축산검역본부에 신고했으며, 검역본부가 붉은불개미로 확인했다고 18일 밝혔다. 해당 중국산 석재는 지난 10∼11일 부산 감만부두터미널에서 아파트 건설 현장으로 이동한 것으로 파악됐다. 환경부와 검역본부, 대구시는 매뉴얼에 따라 붉은불개미가 주변 지역으로 확산하는 것을 막기 위해 발견 지점과 주변 지역에 초동 대응을 했다. 발견지점에는 통제 라인을 설치하고 120여 개의 조경용 석재에는 약제를 뿌리고 비닐로 밀봉했다. 아울러 환경부, 검역본부, 대구시 직원 등이 주변 지역을 조사했다. 이번 붉은불개미가 발견된 조경용 석재는 중국 광저우 황푸항에서 출발해 8대의 컨테이너에 나뉘어 적재됐던 것으로, 지난 7일 부산 부두에 입항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에 발견된 붉은불개미는 모두 일개미로 번식 능력은 없다고 환경부는 전했다. 환경부 등 관계 기관은 이날 전문가 합동조사로 발견지와 그 주변 지역에서 붉은불개미 추가 존재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검역본부는 중국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