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1 (월)

  • 구름많음동두천 16.3℃
  • 맑음강릉 18.9℃
  • 구름많음서울 17.0℃
  • 구름많음대전 17.2℃
  • 구름조금대구 18.3℃
  • 구름많음울산 19.8℃
  • 구름많음광주 19.9℃
  • 구름많음부산 20.7℃
  • 구름많음고창 19.5℃
  • 구름많음제주 22.0℃
  • 구름많음강화 17.5℃
  • 구름많음보은 17.2℃
  • 흐림금산 15.7℃
  • 구름많음강진군 21.1℃
  • 구름많음경주시 19.1℃
  • 구름조금거제 21.2℃
기상청 제공

초강력 태풍 '짜미' 일본 강타...사망 4명 등 인명피해 속출

[KJtimes=이지훈 기자]초강력 태풍 '짜미'가 일본을 강타해 인명 피해가 속출했다.

 

일본 기상청과 NHK 등에 따르면 제24호 태풍 짜미는 지난달 30일 밤 8시께 와카야마(和歌山)현 인근에 상륙한 뒤 1일 오전 11시께 홋카이도(北海道) 네무로(根室)시의 남쪽 110해상에서 시속 95의 속도로 북동진하고 있다.

 

중심 기압은 970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당 35, 최대 순간 풍속은 50. 태풍 중심 남동쪽 280이내와 북서쪽 130이내에서 풍속 25이상의 폭풍이 불고 있다.

 

이 시간 현재 홋카이도 일부 지역이 태풍의 폭풍 영향권에 있다고 NHK는 전했다.

 

태풍으로 도쿄 하치오지(八王子)시에선 이곳에서 통계를 내기 시작한 이래 이날 가장 강력한 45.6의 최대 순간 풍속이 관측됐다.

 

도쿄 도심에서도 이날 새벽 39.3의 풍속이 관측됐다. 이는 이곳에서 역대 세 번째로 강한 최대 순간 풍속으로 나타났다.

 

NHK의 자체 집계 결과 이날 오전 현재 짜미의 영향으로 2명이 숨졌으며 2명이 실종됐다. 부상자는 127명으로 집계됐다.

 

돗토리(鳥取)현에선 전날 토사 붕괴로 차량 1대에 타고 있던 남성 1명이 사망했다. 같은 차량 동승자 1명의 생존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미야자키(宮崎)현에선 남성 1명이 용수로 인근에서 실종됐다.

 

태풍 '짜미'로 강풍과 폭우가 쏟아졌던 도쿄 등 수도권에서는 1일 오전에도 일부 전철 노선의 운행이 중단되는 등 불편이 이어졌다.

 

각 지방자치단체의 피난 지시·권고는 이날 오전 830분 현재 에히메(愛媛)현과 미야자키(宮崎)현 등에서 총 70만명에게 내려진 것으로 집계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