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3 (수)

  • 맑음동두천 22.4℃
  • 맑음강릉 21.8℃
  • 맑음서울 24.0℃
  • 맑음대전 22.5℃
  • 맑음대구 23.6℃
  • 맑음울산 20.8℃
  • 맑음광주 23.5℃
  • 맑음부산 21.7℃
  • 맑음고창 22.6℃
  • 구름조금제주 21.7℃
  • 맑음강화 21.9℃
  • 맑음보은 22.8℃
  • 맑음금산 21.9℃
  • 맑음강진군 23.7℃
  • 맑음경주시 23.3℃
  • 맑음거제 23.5℃
기상청 제공

KJ세상만사

무기수 김신혜, 다시 재판 받는다...친부살해 진실은?

[KJtimes=김승훈 기자]아버지를 살해한 혐의로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18년째 복역 중인 김신혜(41) 씨가 다시 재판을 받는다.

 

3일 법원에 따르면 대법원 2(주심 박상옥 대법관)는 지난달 28일 법원의 김씨 사건 재심 결정에 대한 검찰의 재항고를 기각하고 재심 개시를 확정했다. 복역 중인 무기수의 첫 재심 확정이다.

 

김씨는 20003월 자신을 성추행한 아버지에게 수면제가 든 술을 마시게 하고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기소돼 20013월 대법원에서 무기징역이 확정됐다.

 

김씨는 당시 범행을 자백했지만, 수사와 재판이 진행되면서 "동생이 아버지를 죽인 것 같다"는 고모부의 말에 자신이 동생을 대신해 감옥에 가겠다고 거짓자백을 했다며 무죄를 호소했다.

 

김씨 측은 20151월 재심을 청구했고 광주지법 해남지원은 같은 해 11월 경찰 수사의 위법성과 강압성이 인정된다며 김씨의 청구를 받아들여 재심 개시를 결정했다.

 

검찰은 항고했고, 지난해 2월 광주고법이 이를 다시 기각했다. 검찰은 대법원에 재항고했다.

 

대법원의 재심 확정으로 김씨의 재심 공판은 1심 재판을 맡았던 광주지법 해남지원에서 열리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