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7 (일)

  • 구름조금동두천 18.7℃
  • 맑음강릉 23.6℃
  • 구름많음서울 19.1℃
  • 구름조금대전 20.7℃
  • 맑음대구 22.4℃
  • 맑음울산 23.6℃
  • 맑음광주 21.4℃
  • 맑음부산 24.9℃
  • 맑음고창 20.9℃
  • 맑음제주 22.2℃
  • 구름조금강화 18.4℃
  • 맑음보은 21.1℃
  • 맑음금산 20.5℃
  • 맑음강진군 22.2℃
  • 맑음경주시 23.3℃
  • 맑음거제 23.6℃
기상청 제공

생활경제

태풍 '콩레이' 피해 영덕에 재난구호비 지원

[KJtimes=이지훈 기자]정부가 한반도가 태풍 '콩레이' 영향권에서 벗어남에 따라 피해 지역 복구 작업에 나섰다.

 

행정안전부는 7일 오전 9시를 기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근무를 해제하고 복구 체제로 전환했다.

 

정부는 우선 대규모 침수 피해를 본 경북 영덕 지역에 재난구호지원 사업비를 긴급히 지원하기로 했다.

 

김부겸 행안부 장관도 이날 오후 영덕을 찾아 피해 현황을 살피고 응급 복구에 참여한다.

 

김 장관은 "이번 태풍으로 고통을 받고 있는 국민이 하루 속히 일상생활로 돌아갈 수 있도록 정부가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면서 "관계부처 및 민간전문가 합동으로 철저히 원인을 분석해 피해 재발 대책을 마련하겠다"라고 말했다.

 

영덕에는 6일 하루에만 200가 넘는 비가 쏟아지는 등 56300이상 많은 비가 왔다. 이 때문에 6일 오후까지 주택 150채가 침수됐으며 영덕읍 저지대는 성인 허리까지 물이 차기도 했다.

 

영덕에서는 또 80대 남성이 집 앞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