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8 (월)

  • 구름조금동두천 15.4℃
  • 구름조금강릉 17.9℃
  • 구름많음서울 15.0℃
  • 구름많음대전 13.5℃
  • 구름조금대구 16.7℃
  • 맑음울산 18.0℃
  • 구름조금광주 17.1℃
  • 맑음부산 21.8℃
  • 구름많음고창 17.1℃
  • 맑음제주 20.7℃
  • 구름많음강화 16.5℃
  • 흐림보은 13.0℃
  • 흐림금산 12.8℃
  • 구름많음강진군 18.5℃
  • 맑음경주시 18.8℃
  • 구름조금거제 19.9℃
기상청 제공

삼성전자·LG전자, 목표주가 ‘뚝’…이유 들어보니

“4분기부터 감익 예상”…“3분기 실적 기대 이하”

[KJtimes=김승훈 기자]삼성전자[005930]LG전자[066570]에 대해 유진투자증권과 KB증권이 각각 목표주가를 하향조정했다. 이에 따라 그 이유에 관심이 쏠린다.


8일 유진투자증권은 삼성전자의 목표주가를 62000원에서 57000원으로 8.1% 내리고 매수투자의견은 유지했다. 이는 이 회사의 이익 성장세가 올해 4분기 이후 둔화할 것이라는 전망에 따른 것이다.


유진투자증권은 삼성전자의 경우 4분기는 3분기와 같은 환율 효과가 나타날 거라 기대하기 쉽지 않고 낸드 가격 하락과 스마트폰 출하량 감소 등으로 반도체와 IM(IT·모바일) 부문의 이익이 감소할 것이며 4분기 영업이익은 168000억원으로 3분기(영업이익 175000억원)보다 소폭 감소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같은 날, KB증권은 LG전자의 목표주가를 10만원에서 9만원으로 내리고 투자의견 매수는 유지했다. 이는 이 회사의 올해 3분기 실적이 예상을 밑돌았다는 분석에 기인한다

 

KB증권은 LG이노텍을 포함한 LG전자의 3분기 매출액은 154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 늘고 영업이익은 7455억원으로 45%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시장 전망치인 7814억원을 5% 하회한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이승우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중 무역전쟁과 금리 상승 추세 등을 고려하면 내년 연간 실적도 둔화할 가능성이 있다다만 반도체 투자 속도 조절과 학습효과 등을 고려하면 실적 둔화 정도는 소폭에 그쳐 내년 영업이익은 628000억원으로 올해보다 3% 감소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연구원은 메모리 사이클 논란이나 이익 모멘텀 둔화는 모두 새로운 변수가 아니고 삼성전자의 주가수익비율(PER)6배로 인텔(11)이나 TSMC(19)보다 훨씬 낮아 주가의 하방 경직성은 있다면서 다만 G2의 갈등에 따른 불확실성과 금리 상승, 컴퓨팅 관련 부정적 뉴스 흐름 등은 불안요소라고 지적했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HE(홈엔터테인먼트)H&A(홈어플라이언스&에어솔루션) 부문이 패널가격 상승과 신흥국 매출감소에도 양호한 수익을 달성한 반면 MC(스마트폰) 부문은 마케팅 비용증가와 판매부진 등의 영향으로 20152분기 이후 약 3년간 적자가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김 연구원은 “3분기 부문별 영업손익은 H&A 4034억원, HE 3880억원, MC -1630억원, VC(자동차부품) -479억원으로 추정된다면서 다만 7만원 내외 주가는 뚜렷한 하방 경직성을 나타낼 것이라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