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8 (월)

  • 구름많음동두천 19.2℃
  • 구름조금강릉 19.1℃
  • 흐림서울 20.2℃
  • 구름조금대전 19.4℃
  • 구름조금대구 20.9℃
  • 구름조금울산 20.9℃
  • 구름많음광주 19.6℃
  • 구름조금부산 23.2℃
  • 흐림고창 19.1℃
  • 맑음제주 21.6℃
  • 구름많음강화 19.3℃
  • 구름조금보은 19.3℃
  • 구름많음금산 19.3℃
  • 구름조금강진군 21.5℃
  • 구름조금경주시 21.7℃
  • 구름많음거제 22.6℃
기상청 제공

일본 요즘뜨는 정보

日, 복수의 호위함 ‘서로 실시간 공유한다’

자위대 2023년 도입 예정으로 ‘공동교전능력시스템’ 개발

[Kjtimes=권찬숙 기자]일본 방위성이 공동교전능력’(CEC) 시스템을 독자 개발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시스템의 핵심은 복수의 호위함 사이에 적의 위치정보 등을 실시간으로 공유하는 것.


5일 마이니치신문은 일본 방위성성이 오는 2022년도까지 이 시스템 개발 작업을 마치고 이듬해 해상자위대 호위함에 탑재, 시범 운용할 계획이며 CEC 시스템을 갖추면 함정 간 통신능력이 향상돼 적의 정보를 즉시 공유할 수 있어 탐지한 순항미사일 등을 다른 함정에서도 요격할 수 있게 된다고 보도했다.


마이니치신문 보도에 따르면 자위대에선 이미 함정과 항공기 레이더에서 포착한 적의 위치정보 등을 공유하는 시스템을 운용하고 있다. 그러나 정보를 공유하기까지 시차가 발생함에 따라 실제로 미사일 요격이 가능한 것은 무기를 탑재한 함정과 항공기가 자체 레이더로 직접 탐지한 경우에 한정된다.


방위성은 CEC 운용에 고속·대용량 통신이 가능한 시스템이 필요하다며 2019년도 예산안에 관련 연구비로 우선 69억엔(684억원)을 편성했으며 일본 정부는 최신형 이지스함 2척에 미국형 CEC 시스템을 탑재할 계획이다.


마이니치신문은 보도를 통해 2019년도 이후 도입할 최대 13기의 E-2D 조기경보기에 이를 추가 탑재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며 미국형 CEC 시스템은 각각 갖추는데 수십억엔(수백억원)이 들어 고가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