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0 (수)

  • 구름많음동두천 13.2℃
  • 맑음강릉 17.9℃
  • 구름많음서울 13.7℃
  • 구름많음대전 16.9℃
  • 흐림대구 17.0℃
  • 흐림울산 19.1℃
  • 구름많음광주 16.9℃
  • 흐림부산 19.6℃
  • 흐림고창 16.0℃
  • 흐림제주 19.1℃
  • 흐림강화 13.8℃
  • 흐림보은 15.2℃
  • 구름많음금산 15.0℃
  • 구름많음강진군 18.2℃
  • 흐림경주시 19.1℃
  • 흐림거제 20.1℃
기상청 제공

KJ세상만사

명성교회, PD수첩 보도에 법적 대응 검토 "마녀사냥식 여론몰이"

[KJtimes=이지훈 기자]MBC TV 시사 프로그램 'PD수첩'이 명성교회의 세습 논란과 비자금 의혹을 방송하자, 명성교회는 법적 대응을 검토하겠다고 반발했다.

 

9일 밤 방송된 '명성교회 800억의 비밀' 편에서 'PD수첩'은 명성교회 김삼환 원로목사와 아들 김하나 목사의 세습이 비자금과 관련이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방송은 헌금이 연간 400억원에 달하는 명성교회 재정을 담당했던 박 모 장로가 지난 2014년 스스로 목숨을 끊었으며, 그의 죽음으로 비자금 800억원의 존재가 드러났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김삼환 목사의 생일과 명절 등에 김 목사에게 수천만원의 현금이 전달됐다는 증언, 해외선교여행 때 교인들을 동원한 외화 밀반출 의혹, 명성교회의 공시지가 1600억원 상당 전국 부동산 보유 내역 등이 방송됐다.

 

명성교회는 "비자금이 아닌 정당한 이월 적립금"이라며 민·형사상 법적 대응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명성교회는 "종교의 특수성을 고려하지 않고 허위사실과 단순 흑백논리로 마녀사냥식 여론몰이를 함으로써 교회와 교인들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고 비판했다.

 

또한 명성교회가 소속된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가 MBC에 공문을 보내 "800억은 비자금이 아니며 교회 명의의 확인된 재정"이라고 설명했다며, 해당 자금은 큰 규모의 선교프로젝트 실행을 위한 것이라고 교회 측은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