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기 '상강', 비 내려도 중서부 미세먼지 '나쁨'

[KJtimes=이지훈 기자]절기상 서리가 내린다는 상강(霜降)23일 오전 서울을 포함한 중부지방에 천둥·번개를 동반한 비가 내렸다,

 

비가 내리는 가운데서도 수도권의 미세먼지(초미세먼지·PM-2.5) 농도는 '나쁨' 수준까지 올랐다.

 

기상청에 따르면 현재 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폭이 좁고 매우 강하게 발달한 비구름대가 빠르게 동쪽으로 향하고 있다.

 

이 영향으로 서울과 경기 북부, 강원 영서 북부에는 천둥·번개를 동반한 비가 오는 곳이 있다.

 

특히 서해 중부 해상과 경기 서해안에서 비구름대가 매우 강하게 발달하면서 동쪽으로 향해 중부지방에는 오늘 낮까지 천둥·번개가 치면서 비가 내리는 곳이 있을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중부지방에는 시간당 30이상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경기 남부와 충청 북부에는 우박이 떨어지는 곳도 있을 전망이다.

 

남부지방에는 오늘 낮까지 약하게 비가 내리거나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많겠다.

 

이날 오전 11시 현재 서울(42/), 경기(58/), 인천(38/), 광주(49/), 충북(49/), 전북(43/), 경북(39/)에서 시간당 평균 초미세먼지 농도가 '나쁨'(3675/) 수준을 보이고 있다.

 

나머지 지역은 '보통'(1635/) 또는 '좋음'(015/)이다.

 










미스트롯 가수 김양, ‘흥’ 에 들썩이게 할 신곡 ‘흥부자’ 발매
[KJtimes=김봄내 기자]가수 김양이 오늘(30일) 흥바람나는 신곡 ‘흥부자’ 를 발매했다. ‘김양'은 MBC 합창단에서 활동을 하다 선배가수 '송대관'의 지원사격으로 2008년에 "우지마라"로 데뷔하며 트로트계에 이름을 알렸고 이후, ‘웃어야지’, ‘당신믿어요’, ‘연분’, ‘회초리’ 주옥같은 곡들을 발표하였으며, 최근 큰 화제가 되고 있는 tv 조선 ‘미스트롯’ 에 출연하여, 트로트의 진수를 선보인 바 있다. 흥부자는 연분 이후로 2년만에 선보이는 김양표 복고 트로트이다. 마치 행진곡을 연상시키는 마칭밴드사운드로 곡을 포문을 연다. 그 후 청량감있는 보컬, 신나는 드럼비트, 기타 사운드, 보컬 사이의 경쾌한 브라스 세션은 하나가 되어, 누구에게나, 절로 어깨춤을 들썩이게 한다. 이 전까지 주로 애조 있는 보컬이였던 그녀가 새롭게 시도하는 밝은 보컬은 듣는이에게 신선하게 다가온다. ‘흥부자 부자 흥부자가 왔어요, 한번뿐인 인생길에 놀다갑시다’ 의 단순한 멜로디와 가사는 누구나 한번 들으면 외울 정도로 대중적이며, 코러스 ‘김현아’, 기타 ‘이태욱’, 리얼브라스 등 국내 최고의 세션맨들이 함께했다. 오늘 발매된 김양의 흥부자는 소리바다를 비롯한 다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