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보험료 내년 3.49% 인상...직장인 평균 3746원 더 부담

[KJtimes=이지훈 기자]건강보험료가 내년 11일부터 3.49% 오른다.

 

보건복지부는 이런 내용으로 건강보험법 시행령을 일부 개정해 201911일부터 적용한다고 6일 밝혔다.

 

개정안에 따르면 직장가입자의 보험료율은 현행 6.24%에서 6.46%, 지역가입자의 보험료 부과점수당 금액은 현행 183.3원에서 189.7원으로 각각 바뀐다.

 

이렇게 되면 올해 3월 기준 직장가입자의 본인 부담 월 평균 보험료는 106242원에서 109988원으로 3746원이, 지역가입자의 가구당 월 평균 보험료는 94284원에서 97576원으로 3292원이 나란히 오른다.

 

건강보험료율은 2009년과 2017년 두 차례를 빼고 최근 10년간 매년 올랐다.

 

2007(6.5%)2008(6.4%), 2010(4.9%), 2011(5.9%)에는 46%대 인상률을 기록했다.

 

2012(2.8%), 2013(1.6%), 2014(1.7%), 2015(1.35%), 2016(0.9%)에는 1% 안팎에 그쳤다. 2018년에는 2.04% 올랐다.

 

이에 앞서 복지부는 지난 628일 건강보험 정책 최고의결기구인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건정심)를 열어 2019년 건강보험료율을 심의, 의결했다.

 

복지부는 향후 보험료 인상률을 지난 10년간의 평균 3.2%보다 높지 않게 관리해 나갈 방침이다.

 

 

 










미스트롯 가수 김양, ‘흥’ 에 들썩이게 할 신곡 ‘흥부자’ 발매
[KJtimes=김봄내 기자]가수 김양이 오늘(30일) 흥바람나는 신곡 ‘흥부자’ 를 발매했다. ‘김양'은 MBC 합창단에서 활동을 하다 선배가수 '송대관'의 지원사격으로 2008년에 "우지마라"로 데뷔하며 트로트계에 이름을 알렸고 이후, ‘웃어야지’, ‘당신믿어요’, ‘연분’, ‘회초리’ 주옥같은 곡들을 발표하였으며, 최근 큰 화제가 되고 있는 tv 조선 ‘미스트롯’ 에 출연하여, 트로트의 진수를 선보인 바 있다. 흥부자는 연분 이후로 2년만에 선보이는 김양표 복고 트로트이다. 마치 행진곡을 연상시키는 마칭밴드사운드로 곡을 포문을 연다. 그 후 청량감있는 보컬, 신나는 드럼비트, 기타 사운드, 보컬 사이의 경쾌한 브라스 세션은 하나가 되어, 누구에게나, 절로 어깨춤을 들썩이게 한다. 이 전까지 주로 애조 있는 보컬이였던 그녀가 새롭게 시도하는 밝은 보컬은 듣는이에게 신선하게 다가온다. ‘흥부자 부자 흥부자가 왔어요, 한번뿐인 인생길에 놀다갑시다’ 의 단순한 멜로디와 가사는 누구나 한번 들으면 외울 정도로 대중적이며, 코러스 ‘김현아’, 기타 ‘이태욱’, 리얼브라스 등 국내 최고의 세션맨들이 함께했다. 오늘 발매된 김양의 흥부자는 소리바다를 비롯한 다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