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8 (일)

  • 구름많음동두천 10.3℃
  • 구름많음강릉 13.4℃
  • 흐림서울 9.6℃
  • 구름많음대전 10.7℃
  • 흐림대구 11.0℃
  • 흐림울산 10.6℃
  • 흐림광주 10.3℃
  • 흐림부산 11.2℃
  • 흐림고창 9.2℃
  • 흐림제주 13.8℃
  • 구름많음강화 9.7℃
  • 흐림보은 10.1℃
  • 흐림금산 9.4℃
  • 흐림강진군 10.6℃
  • 흐림경주시 10.9℃
  • 흐림거제 12.4℃
기상청 제공

KJ 경기도채널

경기도, 2021년까지 아이사랑놀이터 78→100개소로 확대설치

[KJtimes=조상연 기자]경기도가 엄마와 아이가 함께 즐길 수 있는 실내 놀이공간인 아이사랑놀이터를 현재 78개소에서 오는 2021년까지 100개소로 확대 설치한다.

 

경기도는 최근 이런 내용을 담은 아이사랑놀이터활성화 계획안을 마련 ‘19년부터 시행에 들어간다고 18일 밝혔다.

 

아이사랑놀이터는 민간에서 운영하는 키즈카페 성격의 실내 놀이공간에 아이를 위한 다양한 교육프로그램과 부모님을 위한 육아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육아지원 공간이다. 이용대상자는 영유아와 부모이며 주로 육아종합지원센터나 주민센터 등 공공시설에 위치하고, 공공이 운영하는 만큼 대부분 무료로 운영된다.

 

경기도에는 현재 도비지원을 받은 아이러브맘 카페와, 시군에서 자체적으로 설치한 놀이체험실, 장난감도서관 등 같은 기능을 하지만 이름이 다른 78개소의 아이사랑놀이터가 있다.

 

경기도는 내년 7개소를 시작으로 20208개소, 20217개소 등 모두 22개의 아이사랑놀이터를 신설할 계획으로, 설치가 완료되면 경기도에는 모두 100개소의 아이사랑놀이터가 운영되는 셈이다.

 

아이사랑놀이터 신설지역은 수요조사를 통해 설치의사를 밝힌 성남, 안산, 양평, 의정부, 양주, 포천, 가평 등 7개 시군이 우선 선정돼 내년에 설치된다. 도는 시군별 보육인프라 현황을 반영해 신설지역을 선정할 계획으로 경기북부지역에 전체 신설 물량의 50%11개소를 배치할 계획이다.

 

설치비는 규모에 따라 최대 3억 원의 리모델링비를 전액 도비로 지원할 계획으로 도는 내년에 15억원의 예산을 배정한 상태다.

 

신설과 별도로 도는 현재 운영 중인 아이사랑놀이터에 전문적인 육아지원서비스를 지원하기 위해 시군별로 2명의 전문상담사와 놀이지도사를 지원할 계획이다. 이들은 시군에 설치된 아이사랑놀이터를 순회하며 육아상담과 아동 연령별 맞춤형 놀이지도 등을 하게 된다.

 

이밖에도 부모들의 육아스트레스 완화와 놀이터 운영활성화를 위해 아이사랑놀이터를 이용하는 4가정 이상이 육아공동체를 조성할 경우 연간 50만원의 활동비를 지원하는 육아공동체 지원사업도 추진하기로 했다. 도는 내년에 아이사랑놀이터 85개소에 육아공동체를 육성.지원할 예정으로 13천만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남상덕 경기도 보육정책과장은 아이사랑놀이터는 육아 스트레스로 힘들어하는 부모와 양질의 놀이공간이 필요한 아이들을 위한 공간으로 현장에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면서 부모와 아이들이 좋은 프로그램과 지식을 접하며 마음껏 안전하게 뛰어놀 수 있는 놀이터가 될 수 있도록 적극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강남 다이어트주사제' 삭센다 불법 판매·광고 병·의원 24곳 수사 [KJtimes=이지훈 기자]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민사단)은 '부작용 없는 강남 다이어트주사제'로 소문난 자가주사제 '삭센다'(Saxenda)를 불법적으로 판매·광고한 병·의원을 수사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민사단은 서울 내 39개 성형외과·피부과 병원 등을 조사한 결과 삭센다를 의사 처방 없이 판매한 5개소, 전문의약품 광고금지 규정을 위반해 불법광고한 19개소의 병·의원을 의료법, 약사법위반 혐의로 수사 중이다. 삭센다는 비만치료 전문의약품으로, 반드시 의사 처방을 받아 사용하여야 하며, 인터넷·신문·방송 등을 통한 광고가 금지되어 있다. 비만치료 외에 미용, 다이어트용으로 사용할 경우 효과 및 부작용이 검증되지 않았다. 메스꺼움과 구토 등 부작용과 갑상선암 췌장염 관련 경고사항을 환자들에게 제대로 고지해야 한다. A의원의 경우 직원이 삭센다를 간단히 설명한 후 판매했다. 의사진료는 보지 않아도 되냐고 묻자, 마치 선택사항인 듯 '원하면 보게 해주겠다' 했다. B의원 등 19개소는 전문의약품은 대중광고가 금지됨에도 홈페이지에 버젓이 삭센다를 광고하고 있었다. D의원은 삭센다가 품귀현상이라며 세트로 한꺼번에 살 것을 권유했고, E의원은 1세트